난치병 '건선' 제주에서 완치법 나오나

난치병 '건선' 제주에서 완치법 나오나
한라병원 '면역글로블린-히스타민 복합체' 주사
8주 후부터 증상 완전 소실돼 현재까지 증상 無
  • 입력 : 2022. 05.25(수) 12:50
  • 송은범기자 seb1119@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한라병원 알레르기 및 임상면역센터(센터장 노건웅)는 대표적인 자가면역 피부질환으로 알려진 건선을 생물학적 제제인 '면역글로블린-히스타민 복합체'라는 면역제제로 완치 효과를 보게 됐다고 25일 밝혔다.

노건웅 센터장은 이같은 내용의 논문을 국제학술지 '클리니칼 케이스 리포트(Clinical Case Report)' 2022년도 1월호에 게재했다.

센터에 따르면 알레르기 비염을 동반한 15세 남성가 내원했는데, 건선으로 추정되는 피부발진이 있었다. 조직검사 결과 병리학적으로도 건선이 맞았다.

이에 따라 환자는 1주일 간격으로 '면역글로블린-히스타민 복합체(Immunoglobulin-histamine complex, IHC)'를 피하주사로 치료 받았다. 그 결과 치료 8주 이후부터 증상이 완전히 소실됐고, 4주 이상 증상이 더 이상 나타나지 않아 치료를 마무리했다.

건선은 면역학적 매개에 의한 만성 염증성 피부질환으로 전 세계 인구의 약 2∼4%의 유병률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건선은 근본 치료가 없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으며, 일시적으로 증상을 완화시켜도 점진적으로 진행·재발해 완치를 어려운 질환이다.

건선에서의 '면역글로블린-히스타민 복합체'의 치료 효과는 구성성분인 면역글로블린의 자가면역질환 치료 효과에 의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노 센터장은 "피부 자가면역 질환의 대표적 질환인 건선이 치료됨에 따라 '면역글로블린-히스타민 복합체'가 향후 다른 많은 면역질환에 적용 가능성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915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