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서귀포 소암기념관 소장품으로 노래하는 봄
3월 5~5월 16일 사계절 자연시 소재 서예 작품 30여 점
서예 작품과 어울리는 기당·이중섭미술관 회화도 나란히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1. 03.03. 09:43: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김용철의 '화조도'.

사계절의 아름다움을 담은 서예작품이 그림과 나란히 걸린다. 서귀포시에 있는 공립미술관인 소암기념관은 이달 5일부터 5월 16일까지 2021년 첫 번째 소장품전으로 '시중유화(詩中有畵)·화중유시(畵中有詩)'전을 펼친다.

이번 전시엔 서귀포 출신 서예가인 소암 현중화 선생의 예술 세계를 기리기 위해 조성된 소암기념관의 소장품과 더불어 서귀포시 도심에 자리 잡은 또 다른 공립미술관인 이중섭미술관, 기당미술관의 작품이 나들이에 나선다. 소장품전 주제에 맞춰 두 미술관의 회화 작품을 선별해 선보인다.

'시 속에 그림이 있고, 그림 속에 시가 있다'란 뜻의 제목을 붙인 이번 전시는 무문선사(無門禪師)의 시 '호시절(好時節)'에서 따온 봄·여름·가을·겨울의 의미를 느낄 수 있는 작품들로 꾸며진다. '호시절'에선 춘유백화(春有百花, 봄에는 온갖 꽃들이 만발하고), 하유량풍(夏有凉風, 여름에는 시원한 바람이 불고), 추유명월(秋有明月, 가을에는 밝은 달빛이 있고), 동유백설(冬有白雪, 겨울에는 새하얀 눈이 내리네)이라고 했다.

소암의 '창전(窓前)·정외(庭外)'.

전시장엔 자연을 읊은 시를 붓글씨로 써 내려간 서예 30여 점과 이와 어울리는 회화 10여 점이 나와 해당 계절을 떠올릴 수 있는 서정과 심미성을 전한다. 이 봄에 걸맞는 작품으로는 '창 앞에는 꽃이 그림자 희롱하고, 뜰 밖에 새가 시끄러이 지저귀네'로 풀이되는 한시가 적힌 소암의 '창전(窓前)·정외(庭外)', 꽃과 새가 어울려 노니는 김용철의 '화조도(花鳥圖)'를 만날 수 있다. 문의 760-3513.

문화 주요기사
추억 어린 흑백 화면 속 한 시대의 풍경과 만남 제주 부미갤러리 팝아트의 세계로 초대
'책 읽는 도시' 제주시 '올해의 책' 4권 선정 제주 현기영 작가 육필 원고 제주도에 기증
서양화가 강영순 '바다와 강이 있는 풍경전' 서… 문태준 시인과 함께하는 '제주 꿈바당 학부모 …
제주 5월 청소년의 달 기념 행사 키트 체험 운… 제주4·3 희곡 문학에 담아 온 시간을 말한다
제주 나강 작가의 '휴식'… 소소한 순간들의 기… 서귀포 천지연 일대 문화재와 함께 8가지 야경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