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시와 만난 권투의 서정… 늦은 사랑의 고백
강문신·김종호·김문수 시집… 김영기 시인은 동시조집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1. 08.02. 20:37:2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에 사는 시인들의 시집을 차례로 받았다. 치열함과 달관을 오가는 권투의 서정이 그려지거나 이젠 함께할 수 없는 이를 향한 그리움이 거기에 있었다.

1990년 서울신문, 1991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출신인 서귀포의 강문신 시인은 시조집 '해동(解冬)의 들녘'을 냈다. "연초록 지고지순이 시어보다 곱습니다"('그들은')라며 귤 묘목 가꾸는 일에 푹 빠져 사는 시인이지만 '세컨', '수건', '어느 링사이드', '첫 출전' 등 제주복싱회관 관장 이력이 드러나는 시편들이 던지는 인상이 강하다.

"세상은 세컨도 심판도 없는 4각의 링/ 도무지 그 흐름은 안개 안개 속의/ 앙다문 인파이팅이었다, 어찌 보면 무모한"('안개')처럼 시인의 모습이 투영된 듯한 '나'는 복싱에서 정글같은 인생을 본다. 그래서 시인은 "물, 물, 물 한 모금이 기도보다 간절했던/ 시합 전 체중조절의 그 목마름도 새겼으면/ 소소한 사연들이사, 아예 입을 다물어"('혼잣말')라며 이 생에 쉽게 비실대는 이들을 꾸짖는다. 시인은 관장, 시인, 선생, 사장 중에 어느 호칭이 가장 맘에 드느냐는 질문에 "관장"이라고 대답한다. "거기엔 피땀 내움 배어있어"('그런 거')라며. 문학과사람. 1만2000원.

김종호 시인은 '잃어버린 신발'을 내놓았다. 표제시 등 먼저 저 세상으로 가버린 배우자에 대한 "늦어버린 사랑의 고백"으로 채운 시집이다. 시인은 "아내는 그 숲길에 놓인 작은 다리를 건너 떠났다. 그 숲을 걸으면서 아내와의 긴 이야기를 마무리할 때가 되었다"며 "숨이 막힐 듯한 고통이 일 년이란 시간이 되었다. 참 긴 시간을, 제6시집을 준비하면서 보낼 수 있었다"고 적었다. 푸른생각. 1만1000원.

"한라산 영실과 중산간의 황량함에 이끌려" 제주에 둥지를 튼 김문수 시인은 '믹스커피가 달달하다'란 제목의 시집을 묶었다. 13년째 바닷가 마을에 살고 있는 시인은 "젊은이든 중년이든 노년이든 사는 게 재미가 없다면 시를 읽고 제주로 오세요"라고 했다. 새미. 1만2000원.

동시를 쓰는 원로 김영기 시인은 동시조집 '달팽이 우주통신'을 출간했다. 시조 사랑의 마음을 담아 펴낸 여덟 번째 동시조집으로 초등 고학년과 청소년을 주 독자층으로 삼았다. 사계절에 따라 변해가는 생태의 시, 자연 사랑을 주제로 정선지 작가의 그림을 더해 60편을 실었다. 아침마중. 1만1000원.

문화 주요기사
1930년대 제주행 세 시인… 잊힌 장소의 정치학 "제주 한담마을 장한철 초가 밖거리 창작실로 …
제주 퀼트 모임 '바농쌈지'가 전하는 연대의 힘 드로잉처럼 동선으로 빚은 오름과 제주마
"생명력 품고 다시 도약하는 제주문학 거점으… 120년 전 제주 청년 이재수, 그리고 누이 이순옥
서귀포 대포마을 옛 포구 경관 품은 노지문화 … 2021 제주건축문화축제 준공 건축물 '잔월' 대상
'20세기 제주를 빛낸 여성들' 다시 만난다 제주도문예회관 전시실 우선 사전대관 대상 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가을 나들이 나선 남방큰돌고래
  • 목성 주변 소행선 탐사선 '루시'
  • 한라산에 활짝 핀 상고대
  • '반짝 추위' 한라산 첫 상고대 활짝
  • '강풍주의보' 발효중인 제주
  •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항공로 레이…
  • 오스트리아 소금광산서 채취된 2600년 …
  • 문 대통령 화이자로 부스터샷 접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