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개발공사 삼다수 도외유통 직접 나서나
광동제약 유통판매 계약 올해 종해 종료.. 재계약 관심
'유통혁신 용역' 결과 바탕 중장기 계획 수립 예정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21. 03.03. 08:42:5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와 광동제약이 체결한 삼다수 위탁판매계약이 올해말로 종료된다.

 이에 따라 광동제약과 재계약을 체결할지 아니면 제주개발공사가 전국 유통망을 구축해 직접 삼다수 유통·판매에 나설지 주목된다.

 2일 제주개발공사에 따르면 도내 삼다수 유통판매는 개발공사가 맡고 있으며 도외 삼다수 유통·판매는 광동제약(소매점 공급·온라인 판매)과 LG생활건강(호텔·식당 등 비소매업체 공급), 제주개발공사가 나눠 맡고 있다. 이중 제주개발공사는 국내 대형마트 3사(이마트· 홈플러스·롯데마트)와 3사 직영 슈퍼마켓에 삼다수를 직접 공급·판매하고 있다.

 이처럼 도외 삼다수유통시장을 세분화해서 국내 생수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으나 생수시장에서 삼다수 매출액은 감소하고 있다.

 지난 2019년 제주삼다수 순이익은 781억 6000만원이었으나 지난해에는 607억 6300만원으로 줄었다. 감귤가공품 매출액도 2019년 62억 2900만원에서 지난해에는 62억 1800만원으로 감소했다.

 감귤 주스 등 음료 매출액도 2019년 3708억원에서 28억 9600만원으로 감소했다.

 이에 제주개발공사는 지난 2012년 광동제약과 체결한 삼다수 소매용 위탁판매계약이 올해말로 종료됨에 따라 현재 진행중인 '제주삼다수 유통구조 혁신 연구 용역' 결과를 토대로 재계약 및 직접 유통·판매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제주개발공사 관계자는 "그동안 삼다수 도외판매와 유통을 외부기업에만 의존하지 말고 직접 직영해 운영하는 방안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지적들이 있어 용역을 진행하게 됐다"면서 "이번달에 나올 예정인 이번 유통구조 혁신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중·장기 운영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는 "지난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삼다수 판매량이 감소하면서 매출이 감소했다"며 "하지만 생수시장에서 삼다수 점유율은 더 높아졌다"고 말했다.

경제 주요기사
휘발윳값 상승질주 21주 만에 '멈칫' '과잉생산' 제주 전력 육지 역전송으로 해결될…
"쇼핑아울렛, 제주 영세 상인들 생존권 위협" 농협 연북로지점 홍현정 계장 금융사기 막아
스누피가든 지역아동 나들이 지원 제주도관광협회 포스트 코로나 유럽시장 교두…
국내 최대 전기차 단지 제주에 조성된다 제주항공, 가정의 달 할인 이벤트 진행
KT-한샘 협업 '스마트 리모델링' 가격 폭락한 양배추 시장격리에 22억 투입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