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제주도교육청, '제주특별법' 전부개정 대응 시동
2월중 추진계획 수립 및 (가칭)교육자치분권TF 가동 예정
미반영 과제 점검 및 신규 과제 발굴, 미활용 특례 재정비도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1. 01.26. 17:14:5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도의회가 '제주특별법 전부개정'에 시동을 건 가운데 제주도교육청도 교육자치 확대를 위한 개선과제 발굴 논의를 본격화할 예정이다.

 26일 제주도교육청에 따르면 2월 중 '제주특별법 교육분야 전부개정 추진계획(안)'을 수립하고, 외부 전문가 등이 포함된 '(가칭)제주형 교육자치 분권추진을 위한 TF'를 새롭게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그동안 미반영된 교육분야 제도개선 과제 재검토와 신규 과제 발굴을 비롯해 '잠자는' 미활용 특례도 재정비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제주도는 '제주특별자치도 출범 15주년, 분권모델 완성을 위한 제주특별법 전부개정 추진계획'을 통해 범도정 TF를 구성, 분야별 핵심과제 발굴·검토에 나서고 있다.

 제주도의회도 이달 초 '도민의 복리증진을 위한 제주특별법 전부개정 의회 TF'를 출범시켜, 각 위원회별 소관사무와 관련해 '제주특별법' 전반에 걸쳐 개정을 위한 제도개선 사항을 발굴하고 있다. 이에 비하면 도교육청은 조금 늦게 시동을 거는 셈이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그동안 7단계 제도개선 과정에서 35건의 교육분야 과제를 발굴했지만 반영된 과제는 7건(수정반영 포함)뿐이다.

 7단계 과제로 도출된 '제주특별법 제도개선 관련 법률안 의견 제출권 교육감 부여'와 '제주관광진흥기금의 용도 및 지출에 관한 특례(수입액의 일부(10%)를 교육비특별회계로 전출할 수 있도록 특례 부여)'는 제주도가 불수용하면서 제도개선 과제에 포함되지도 못했다.

 더불어 도교육청은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는 미활용 특례도 실효성 등을 재검토해 정비할 방침을 밝혀 귀추가 주목된다.

 한 의회 관계자는 "'특별법 전부개정' 추진에 발맞춘 교육분야 제도개선 과제는 교육청 조직 위주가 아닌 학생이나 학부모, 학교를 연계한 지역공동체 등 도민 관점에 초점이 맞춰져야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교육 주요기사
전국시도교육감협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 제주도교육청, 19일부터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
제주특별법 교육분야 전부개정안 의견 수렴 향후 10년 제주미래교육비전 수립 용역 착수
제주도교육청 2022학년도 대입 진학지도 나선다 수원초·대정서초·온평초에도 '기적의 놀이터'…
제주도교육청, 세월호 7주기 추모 주간 운영 제주대 교통사고 부상자 돕기 대학 구성원 헌…
도내 4개 특성화고 지역연계 혁신지원사업 추… 초1·2학년 수 개념형성 지도자료 '수감각 Plus+'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