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학술발표대회발' 코로나19 확진 확산 우려
지난달 열린 26~27일 한국건설순환자원학회
참석자 1명 서울지역서 코로나19 확진 받아
행사 참석자 약 100여명 안팎 추정... 역학조사중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0. 12.01. 20:34:1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지난달 26일부터 27일부터 제주지역에서 열린 한국건설순환자원학회 가을학술발표대회 참석자 1명이 3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되면서 제주도 방역당국이 비상이 걸렸다.

 올해 코로나19를 감안해 행사가 축소됐지만 약 100여명 안팎의 회원이 참석한 것으로 추정되면서 'n차 감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일 오후 한국건설순환자원학회 참석자 중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역학조사가 진행 중인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해당 확진자는 서울 거주자로 학회를 참석하고 서울로 돌아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도에 따르면 학회에서는 지난 달 26일부터 27일까지 서귀포시 표선면 소재 소노캄 제주호텔에서 가을 학술대회 및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1박 2일간 진행된 가을 학술대회에서는 논문과 연구 현황에 대한 발표가 주로 이뤄졌으며 별도의 여행이 진행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또 참석자들은 제주국제공항에서 소노캄 제주로 셔틀버스를 타고 이동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학회는 매년 약 200여명의 회원들이 모여 10월과 11월 가을학술대회와 정기총회를 개최해왔던 것으로 조사됐지만 올해에는 코로나19를 감안해 행사가 축소돼 약 100여명 안팎의 회원이 참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해당 학회에서는 문자를 통해 지난 학술대회 참석자의 코로나19 확진 판정 사실을 공유하고, 참석자 중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있는 경우 가까운 보건소나 선별진료소를 방문할 것을 당부했다.

 제주도는 한국건설순환자원학회의 가을학술발표대회와 관련해 보다 자세한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행사가 개최됐던 소노캄 호텔에 역학조사관을 파견하고 현장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JTP, 제주해양수산 창업기업 맞춤형 지원 JDC, 정보공개 종합평가 '최우수' 영예
제주도 전기차 충전시간 절반으로 줄인다 '2천억 특별융자' 고사 위기 제주 관광업계 숨…
제주도-호주 태즈메니아, 신재생에너지 정책 … 제주도 "온라인·비대면 국제문화교류 나선다"
[월드뉴스] 카리브해서 떠다니는 도시 건설 추… "코로나에 규제 강화로 제주투자 어렵네"
제주안심코드 '개인정보 보호·방역' 다잡는다 제주 애월읍 참솔식당 집단 감염으로 이어지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