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프로야구 키움, 브리검-러셀과 결별
보류선수명단 제외..요키시만 재계약 협상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1.27. 14:27: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키움의 외국인 삼총사. 왼쪽부터 러셀, 요키시, 브리검.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가 외국인 선수 제이크 브리검(32), 애디슨 러셀(26)과 재계약하지 않기로 했다.

키움은 27일 KBO에 제출할 보류선수 명단에서 두 외국인 선수 이름을 제외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키움에서 시즌을 보낸 외국인 선수 3명 중에서 에릭 요키시(31)만 보류선수 명단에 남게 됐다.

화려한 메이저리거 경력에 걸맞지 않게 시즌 타율 0.254에 그친 러셀과의 결별은 예견된 결과지만 브리검은 다르다.

브리검은 2017년 5월 션 오설리반의 대체 선수로 KBO리그에 데뷔한 뒤 4년간 팀의 에이스로 꾸준하게 활약했다.

브리검은 통산 4시즌 동안 104경기에 출전해 43승 23패 1홀드 평균자책점 3.70을 기록했다.

2017시즌부터 2019시즌까지 3년 연속 두 자릿수 승수를 올렸다. 다만 올 시즌에는 잦은 부상에 시달리며 21경기에서 9승 5패 평균자책점 3.62를 남겼다.'

김치현 키움 단장은 "지난 4년간 팀을 위해 헌신하고 노력한 브리검과 이별하게 돼 아쉽다. 내년 시즌 로스터 구성을 위해선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브리검은 KBO리그에서 오랜 경험이 있고 좋은 인성도 갖춰 팀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선수다. 새로운 팀을 빨리 찾아 재기에 성공하길 바란다"고 했다.

키움은 요키시와 내년 시즌 계약 협상을 진행함과 동시에 새 외국인 선수 영입 작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노장' 최경주 PGA 소니오픈 둘쨋날 공동 15위 양현종 'MLB 진출' 판가름 닷새 남았다
'퍼트 난조' 임성재 소니오픈 첫날 2언더파 이종걸 체육회장 후보 "체육인에 1천만원씩 피…
'손흥민 침묵' 토트넘 강등권 풀럼과 1-1 무승부 맨유 8년 만에 EPL 단독 선두 올랐다
키움 이정후 5억5천만원에 계약 새 야구소프트볼협회장에 이종훈.. 이순철 낙…
제주시체육회 '법인화' 착수 '코로나19 여파' 토트넘 14일 풀럼과 맞대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