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 올해 종부세 증가율 전국 최고
도내 종부세 고지 인원·세액 14.3%·91.4% 증가
주택분 고지세액 492억원… 전년比 244.1% 급증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20. 11.25. 15:54:0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종합] 제주지역 종합부동산세(이하 종부세) 증감률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국세청이 발표한 '2020년분 종부세 고지 현황'에 따르면 올해 전국 종부세 고지 인원은 74만4000명, 고지세액은 4조2687억원으로 각각 25.0%, 27.5% 증가했다.

 제주지역 종부세 고지 인원은 8000명으로 전년(7000명)보다 14.3% 증가했으나, 고지세액은 911억원으로 전년(476억원) 대비 91.4%로 두배 가까이 급증했다.

 시도별 종부세 고지세액 증가율은 제주가 전국에서 가장 높았으며, 세종(56.7%), 경남(38.5%), 대구(32.5%), 서울(30.9%), 충남(29.3%)대전(28.6%), 광주(27.9%) 등이 뒤를 이었다.

 주택분 종부세만 놓고 보면 제주지역 고지세액은 전년보다 3배 이상 폭등했다.

 올해 전국 주택분 종부세 고지 인원은 66만7000명, 고지세액은 1조8148억원으로 전년보다 각각 28.3%, 42.9% 증가했다.

 제주지역의 경우 고지 인원은 5000명으로 전년 수준을 보였지만, 고지세액은 492억원으로 전년(143억원) 대비 244.1%나 급증했다.

 시도별 주택분 종부세 고지세액 증가율은 제주가 압도적인 차이로 전국 1위를 기록했으며, 대전(100.0%), 세종(63.0%), 경남(62.1%), 강원(44.6%), 서울(43.0%), 대구(42.6%)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울산의 주택분 종부세 고지세액은 63억원으로 전년(91억원)보다 30.8% 감소했다.

 이같은 종부세 급증은 정부의 '공시가 현실화' 방침에 따라 매년 공시가를 큰 폭으로 올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내년에는 개인·법인의 주택분 세율을 인상하는 등 정부의 부동산 규제 정책으로 인해 종부세가 더 큰 폭으로 오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 드림타워 신년맞이 프로모션 1개월 연장 제주산 양식광어 호조세… ㎏당 1만3000원
“월동무 직거래 늘려 유통구조 개선해야” 강유안 대표 농촌융복합산업인 선정
제주 농·축협 여신건전성 전국 최고 제주 아파트 가격 8주 연속 상승세 지속
코로나 시대 제주여행 캠핑·백패킹·차박 인기 제주의 스마트 관광 세계가 주목
'최고 활황' 지난해 제주 골프장 이용객 30만명… 제주지역 고용률 3년 연속 끝없는 '추락'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