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연내 개각 전망 속 제주출신 발탁 가능성은
행안부 장관도 교체 후보군 분류 민주당 의원들 후임 거론
현 정부 균형위원장 출신 송재호 의원 잠재 후보군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20. 11.19. 18:44:2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문재인 대통령이 집권 후반기 국정 쇄신을 위한 개각에 나설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현 정부 들어 장차관이 한 명도 없는 제주를 배려한 인사가 있을지 주목된다.

정치권에서는 청와대가 내년 서울과 부산시장 재보선 출마, 자진사퇴 등 인사 수요 상황에 맞춰 개각을 실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10일 기자간담회에서 "개각은 두 차례 나눠서 할 것"이라며 시기는 연말·연초보다 빠를 수도 있다고 밝혔다.

교체 대상에 여러 부처가 언급되는 가운데 지난해 4월 취임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도 거취를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교체 대상에 오르내린다.

행안부 장관 교체 시 후보군으로는 민주당의 전해철·윤호중 의원이 거론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문재인 정부에서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역임한 송재호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갑)도 잠재적 후보군이라는 얘기가 나온다.

행안부는 중앙과 지방행정의 연결, 국가균형발전 등의 주무부처다. 송 의원은 2018년 3월부터 2020년 1월까지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지내 지자체와의 소통은 물론 현 정부 지역발전 국정과제 수행의 적임자로 분류된다.

인사검증 등 청와대의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지는 않으나 송 의원은 과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군으로 한 차례 검증을 받은 사실이 있다. 제주 지역은 현 정부에서 장차관을 단 한 명도 배출하지 못한 지역으로 홀대론도 적지 않다.

국회법 제29조에 따르면, 국회의원은 국무총리나 국무위원(장관)을 겸직할 수 있다. 21대 국회의원 중 겸직하고 있는 장관은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유일하나, 문 정부에서는 지난20대 국회의원이었던 유은혜(교육부)·진영(행안부)·김현미(국토)·박영선(중소벤처기업부)·추미애(법무부) 장관이 모두 겸직을 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79번 확진자 나와...’해외입국’ 노형 런던사우나 방문자 코로나 검사 당부
제주 78번 확진자 발생...76번 접촉자 경기도 확진자 3명, 확진전 제주 방문 확인
'진주 이·통장발' 코로나 감염 확산 이번주 '최… 예산 감액·관광진흥기금은 바닥... "관광산업 …
제주 "정부·지자체 단체 여행 자제해달라" 요… 도의회 "제주 제2공항 '관권홍보' 부적절" 한목…
"해양수산분야 공기관 대행하며 예산 낭비" '서울 확진자 접촉' 제주 77번 코로나19 확진자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