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드론 띄워 고층 아파트 촬영 일당 붙잡혔다
성관계 현장 촬영 등 혐의..검찰 "신종 디지털 범죄 엄정 대응"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0.29. 14:35:2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밤 드론을 날려 아파트 창문을 통해 주민의 성관계 영상 등을 촬영한 일당 2명이 재판에 넘겨졌다.

 부산지검 동부지청은 성폭력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A(41)씨를 구속기소하고 B(29)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달 19일 0시 8분부터 오전 3시까지 부산 한 고층 아파트 창가로 드론을 띄운 뒤 입주민을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A씨가 드론을 조정하고 B씨가 촬영 대상을 지목했다고 밝혔다.

 이들이 촬영한 영상에는 나체 상태로 성관계하는 입주민의 영상도 있었다.

 이들의 범행은 드론이 추락하면서 적발됐다.

 검찰은 이들이 영상을 제3자에게 유포하거나 영리 목적으로 사용한 정황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날 찍힌 영상 외에는 다른 불법 촬영 사실도 확인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아파트 창문 밖에서 내부를 촬영한 행위는 주거침입죄의 '신체의 침입'으로는 보기 어려웠다"면서 "특별비행 승인 없이 드론을 야간에 띄운 것은 항공안전법상 과태료 처분 대상이라 부산지방항공청에도 통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 정보기술 발달에 따라 날로 위협적으로 변해가는 신종 디지털 성범죄에 엄정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한지붕 세가족' 경찰 업무따라 소속도 달라요 수능 작년보다 쉬워 1등급컷 상승 예상
장창국 제주법원 판사 "검찰 사찰의혹 문건 논… 이유 없이 장기간 배 아프면 '기능성 소화불량'…
'공인인증서 폐지' 계좌·전화번호로도 전자서… 일본 '일본해' 주장 근거 완전히 사라졌다
'주변 정리·수면과다' 극단선택 '경고신호' 윤호중 "찌라시 만들 때 버릇" 조수진 직격
겅사노위 공공기관 직무급제·노동이사제 도입… '윤석열 징계 청구·직무 배제 명령' 6가지 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