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도만의 가치로, 21세기 문명 이끌 힘 찾아야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20. 10.22. 13:35:1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코로나19 대변혁기. 제주경제의 새로운 산업모델로서 기존 관광산업에서 한단계 더 발전한 형태의 제3의 산업(5E산업) 적극 발굴 추진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제주상공회의소·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가 주최하고, 제주특별자치도·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제주은행·제주농협이 후원하는 '제112차 제주경제와관광포럼'이 22일 제주상의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강좌를 오픈했다

 이번 제112차 포럼에는 한국 사회학계를 대표하는 송호근 포스텍 석좌교수를 초청해 '문명 대변혁과 제주도' 를 주제로 코로나19 이후로 이루어질 문명적 전환점에서 제주가 취할 방향성이 무엇인지에 대해 강연했다.

 송호근 교수는 "20세기가 과학기술을 통제하면서 인간의 욕망을 확대하던 시기라고 한다면, 21세기는 과학기술의 발전이 인간을 끌고 가는 시기"라며, "과학기술의 발단과 자본주의의 욕망이 합쳐진 지금 시기에 이 욕망을 누가 어떻게 컨트롤 할 것인가가 21세기의 중요한 화두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지금처럼 지구를 착취하는 형태의 욕망을 제어하지 못한 과학기술발전의 한 결과가 지금의 코로나-19 사태"라며, "제2, 제3의 코로나19 사태를 막기 위해서는 문명사적으로 문제의 본질을 해석할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송 교수는 "이러한 위기에서 문명의 힘을 재생시킬 수 있는 것을 제주의 자연에서 찾아야 한다. 제주의 발전 방향과 비즈니스 방향도 이러한 점을 인식하고, 새로운 산업모델을 발굴한다면, 아시아에서 독특한 매력을 가진 섬으로 발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제주올레길 등 기존의 틀에서 한 단계 벗어나, 관광산업의 새로운 모델을 구축한 이력이 있는 제주는 충분한 가능성이 있다"면서 "지금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제주도가 이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한다면, 새롭게 태어날 수 있고, 그 힘은 21세기 문명의 핵심을 이끌어 나갈 수 있을 것이고, 그 날이 하루 빨리 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경제와 관광포럼 온라인강좌는 제주상공회의소 홈페이지(jejucci.korcham.net)를 통해 제공되고 있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시소통협력센터] (3·끝)건강한 먹거리 기… 코로나에도 제주지역 착한가격업소 증가
빅데이터와 제주 MICE산업 미래 논의 제주 아파트 11월 매매·전세가격 소폭 상승
'8천억 자금조달' 완료 드림타워 본격 개장 준… 제주지역 수출 실적 감소세 전환
제주지역 소비심리 코로나19 이후 최대치 제주 올해 종부세 증가율 전국 최고
제주경제와 관광포럼 온라인 강좌 갈치 옥돔 등 제주지역 주요어종 어획량 감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