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도민 생각보다 로또 많이 안 샀다
상반기 1인 4만1000원 구매… 전국평균 4만4500원
백금탁 기자 ㏊ru@i㏊lla.com
입력 : 2020. 10.18. 12:13:0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도민의 올 상반기(6월까지) 로또복권 구매 비용은 1인당 4만1000원으로 전국평균 4만4500원보다 3500원가량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더불어민주당 김수흥 의원(전북 익산시갑, 기획재정위원회)이 기획재정부에서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연도별 지역별 로또복권 판매 현황'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로또복권 1인당 판매액이 가장 높은 지역은 충남이다.

지난 상반기 기준, 충남이 누적판매액 1173억원을 당월 인구(6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및 세대 현황 기준)로 환산하면, 도민 1인당 평균 5만5300원 어치의 복권을 구매했다. 충북이 4만8300원, 서울이 4만6100원으로 뒤를 이었다.

1인당 판매액이 가장 낮은 지역은 세종 2만9200원, 경북 3만8800원, 제주 4만1000원 등의 순이다. 제주의 경우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관광객 감소도 로또복권 판매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올해 상반기 로또복권 매출은 2조3000억원이며 국민 1인당 상반기 구매액은 4만4500원이다.

2016년 대비 지난해의 로또복권 매출 증가율은 3조5660억원에서 4조3180억원으로 21%가량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세종이 61.2%로 가장 크게 늘었고, 반면 부산이 15.7% 가장 작은 폭을 기록했다.

특히 경기는 지난해 1조812억원으로 전국 시도 가운데 최초로 로또복권 판매액 1조원을 돌파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원희룡 "빅데이터 통합관리로 코로나19 관광위… JDC, 다음달 스타트업 취업 행사 '인투 더 스타…
타지역 확진자 2명 코로나19 확진전 제주 방문 "특별자치도 성과 논란... 기초자치단체 부활해…
제주도, 청년친화헌정대상 2년 연속 종합대상 … 온라인 제주전통음식 '콩국과 콩지 만들기' 참…
이번에도 '제주시설공단 설립 조례안' 상정 보… 제주 강정정수장 대체 급수공급 총력전
지지부진 평화대공원 사업 '손 놓은 제주도정' 좌남수 "원희룡 대권도전보다 '신뢰' 먼저 얻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제주 평화로 달리는 자율주행 버스
  • 마크롱 대통령과 신발 자국
  • 이탈리아 '코로나19 규제' 항의 시위
  • 4개월째 이어지는 이스라엘 반정부 시…
  • 태국 민주화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
  • 2020년 SK CEO세미나 참석한 최태원
  • 활짝 핀 한라산 상고대
  • 지구 귀환 러시아 유인 우주선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