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제주 신촌리서 건물 유리창과 충돌한 팔색조 구조
제주대 야생동물구조센터 "번식 위해 제주 찾았다 부상"
두부손상· 안구 충혈 부상 치료 마치고 9월 26일 방사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9.27. 11:38: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팔색조.

제주대학교 제주야생동물구조센터(센터장 윤영민)는 지난 17일 제주시 조천읍 신촌리에서 건물 유리창과 충돌로 부상을 입어 구조된 팔색조가 치료를 마치고 지난 26일 자연의 품으로 돌아갔다고 27일 밝혔다.

이 팔색조는 여름 철새로 번식을 위해 제주를 찾았다가 부상을 입었다. 구조 당시 강한 충돌에 의한 두부손상과 왼쪽 안구 충혈로 부상이 정도가 심한 상태였다.

팔색조는 구조센터의 응급처치와 지속적인 산소 공급으로 일주일 여 만에 안정과 기력을 회복하고 이날 서귀포시 남원읍 한남리에 소재한 제주시험림에서 방사됐다.

국제적 멸종위기종이자 우리나라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팔색조는 '숲의 요정'으로 불리는 새다. 서식지 산림파괴 등으로 개체수가 감소해 세계적으로 2500~1만여 마리 정도가 남아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교육 주요기사
"제주 청소년 도박, 교육청은 손 놨나" "제주도교육청 행정국장이 시설관리직 비하"
"테스형 의사들이 왜 이래" 국립대병원장들 직… 제주 송악도서관 '마음돌봄 그림책 놀이'
전 국민에게 제주교육정책 제안 받습니다 제주국제교육원 외국어강좌 대면수업 전환
제주지역 고교생 서울대 입학 '하늘에 별 따기' 고명신 월랑초 교사 '유재라 봉사상'
"제주도교육청 '교사 인사'는 엉망진창" 제주대 'CEO에게 듣는다' 감상문 모음집 발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