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정규직 절반 명절휴가비… 파업으로 내몰지 마라"
교육공무직노조 제주지부 23일 기자회견.."교육청은 성실하게 집단교섭 임해야"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09.23. 11:47:2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는 23일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공무직 노동자를 파업으로 내모는 교육부와 교육청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제주지부(이하 교육공무직 제주지부)는 23일 제주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공무직 노동자를 파업으로 내모는 교육부와 교육청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교육공무직 제주지부는 "17개 시·도교육청들의 집단 담합으로 추석이 다가오는 지금, 교육공무직(학교비정규직)은 집단교섭조차 한 번 열지 못했다"며 "올해 6월 초 집단교섭 개시를 요구했지만, 7월 29일에야 교섭을 열기 위한 절차협의를 뒤늦게 시작했다. 이어 9월 17일까지 집단교섭을 시작하기 위한 절차협의를 여섯 차례 진행했지만, 교육청들은 어렵게 의견 접근을 이룬 내용조차 추석 차례상 전을 뒤집듯 말을 바꿨다"고 설명했다.

 이어 "노동조합은 올해 정규직의 절반도 되지 않는 명절휴가비 등 복리후생 차별해소, 사회적 불평등을 키우는 정규직과 극심한 임금격차를 축소하기 위한 정규직 기본급 인상률 이상의 기본급 등 소박한 요구를 내걸었다"며 "교육공무직 노동자들을 파업으로 내모는 것은 집단으로 교섭을 회피하는 17개 시·도교육청"이라고 강조했다.

 교육공무직 제주지부는 "오는 25일이면 쟁의행위 찬반투표가 끝난다. 더이상 교육공무직 노동자를 파업으로 내몰지 말라"며 "교육청은 이제라도 성실하게 교섭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교육 주요기사
'코로나19 악재'에 제주 학생 비만 '빨간불' 제주교육공무직 "갑질 특수교사 엄벌하라"
서귀포도서관, 역사·인물 이야기 참가자 모집 제주대 인문주간 '인문학으로 힐링하다'
제주대 외국인 한국어 말하기 대회 대상 허지… 제주대, KF 글로벌 한국어 교육 사업 참여
제주대 동문 강경민 변호사 법관 임명 제주도 부교육감 '미숙한 업무 파악' 도마위
제주서 교장이 교사에 욕설·볼펜 투척 갑질 논… "전문직도 못하면서 기간제 채용권한 달라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이탈리아 '코로나19 규제' 항의 시위
  • 4개월째 이어지는 이스라엘 반정부 시…
  • 태국 민주화의 상징 '세 손가락' 경례
  • 2020년 SK CEO세미나 참석한 최태원
  • 활짝 핀 한라산 상고대
  • 지구 귀환 러시아 유인 우주선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