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 지난해 출생아 줄고 고령산모는 늘고
35세 이상 고령 산모 비중 35.6%로 가장 높아
통계청 2019년 호남·제주 출생 현황 및 분석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20. 09.21. 09:54:4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지난해 제주지역 출생아수가 전년보다 256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호남지방통계청이 20일 발표한 '2019년 호남·제주 출생 현황 및 분석'에 따르면 출생아 수는 전남이 1만 800명으로 가장 많았고, 제주가 4500 명으로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대비 증감을 보면 전북(-1.0천 명), 광주(-0.7천 명), 전남(-0.4천 명), 제주(-0.3천 명) 순이다. 제주는 전년도 4781명보다 256명 줄어들었다

 조 출생률은 제주(6.8명)가 가장 높고, 전북(4.9명)이 가장 낮았으며, 합계출산율은 전남(1.23명)이 가장 높고, 광주(0.91명)가 가장 낮았다.

 모의 연령별 출산율은 모든 지역에서 30대 초반이 가장 높고, 40대 후반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30대 초반까지는 전남이 가장 높고 30대 후반부터는 제주가 가장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시도별 합계출산율은 전남이 1.23명으로 전국 2위를 차지했고 제주(1.15명)가 3위, 전북(0.97명)이 10위, 광주(0.91명)가 14위 순이다.

 평균 출산 연령은 제주(32.95세)가 가장 높고 전북(32.37세)이 가장 낮았으며, 35세 이상 고령 산모 비중은 제주가 35.6%로 가장 높았다.

 첫째아 출산까지 평균 결혼 생활 기간은 제주(2.3년)가 가장 길고, 광주(1.9년)가 가장 짧았다. 결혼 후 2년 이내에 첫째아를 낳는 비율은 광주가 66.0%로 가장 높고 전남(64.9%), 전북(62.3%), 제주(62.1%) 순이다.

 출생 성비(여아 100명당 남아 수)는 전북이 104.7명으로 가장 높고, 광주가 101.3명으로 가장 낮았다. 전년대비 증감을 보면 전북(1.0명)은 증가한 반면 광주(-5.7명), 제주(-2.5명), 전남(-0.6명) 순으로 감소했다.

 총 출생아 중 다태아 비중은 전남이 4.4%로 가장 높고, 전북이 3.9%로 가장 낮았다. 전년대비 증감을 보면 전남(0.7%p), 제주(0.1%p), 전북(0.0%p)은 증가한 반면 광주(-0.6%p)는 감소했다.

 이번 통계는 우리나라 국민이 '통계법'과 '가족관계의 등록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전국의 시·구청 및 읍·면·동 주민 센터에 신고한 출생 자료를 기초로 작성한 것이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 관광객 지난해 신용카드로 4조2000억 긁었… 제주도만의 가치로, 21세기 문명 이끌 힘 찾아…
제주지역 금융기관 여신 지속 증가 제주항공, 국내 LCC 최초 여객기내 화물 탑재 운…
(주)이지스파크 주차제어장치 사업 전국 관심 제주농협 착한 임대료 운동 동참 '소극적'
제주-日 교류 활성화 토론회 전문건설협회제주도회 12대 회장에 백상훈 대…
제주관광공사 '제4회 ITOP 국제정책세미나' 개최 JDC면세점, 제주공항 국내선 신규매장 오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