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정경심 교수 재판도중 쓰러져 119 후송
의식 잃지 않고 들것에 실려 나가…재판은 오전에 마무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9.17. 13:35:2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법정에 출석하는 정경심 교수.연합뉴스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의혹 등으로 기소된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재판 도중 건강에 이상을 호소하다가 쓰러졌다.

 정 교수는 17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임정엽 권성수 김선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속행 공판에서 다리가 풀린 듯 바닥에 몸을 뉘었다.

 앞서 정 교수의 변호인은 "피고인(정 교수)이 아침부터 몸이 아주 좋지 않다고 하고, 지금 구역질이 나올 것 같다고 한다"고 호소했다.

 재판부는 잠시 휴정한 다음 재판을 이어가려 했으나 정 교수의 상태가 나아지지않자 퇴정하도록 조치했다.

 이에 정 교수는 법정을 떠나기 위해서 자리에서 일어나려던 중 '쿵' 소리와 함께 바닥에 쓰러지는 모습을 보였다.

 재판부는 곧바로 법정에서 방청객들을 퇴정시켰고, 정 교수는 출동한 119 구조대에 의해 들것에 실려 인근 서울성모병원으로 옮겨졌다.

 정 교수는 들것에 탄 상태로 자신의 상태에 대해 구조대원과 짧게 의사소통을 하는 등 의식을 잃지는 않았고, 법정을 나온 이후에도 울렁거리는 증상을 호소했다.

 오전 10시에 시작한 이날 재판은 정 교수의 건강 문제로 50여분 만에 잠시 중단됐으며, 정 교수는 11시 30분께 구급차를 타고 법원 청사를 떠났다.

 재판부는 변호인의 신청을 받아들여 정 교수가 자리에 없는 상태에서 재판을 이어갔다.

 이날 재판은 익성 이봉직 대표의 아들이자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 직원으로 일했던 이모 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이날 오후에도 다른 증인에 대한 신문이 이어질 예정이었지만, 복잡한 상황을 고려한 변호인이 증인 신청을 철회하면서 예정보다 이른 오전 11시 40분께 재판이 마무리됐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프로포폴 투약 가수 휘성 징역 3년 구형 유시민 "계좌열람 의혹 사실 아냐 사과"
임종석 "재난지원금 선별지급 표현 바꾸자" '닻 올린 공수처' 김진욱 "막중한 책임감"
분류작업 택배기사 기본작업 범위 제외 합의 정총리 "이 나라가 기재부의 나라냐?" 경고장
'삼성 본사 이전?' 이재용 옥중회견문 "가짜" 바이든 취임 첫날 행정조치 17건 서명
바이든 간소한 취임식 그러나 통합 울림은 컸… 올해 기부금 내면 세액공제 더 받는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 "어산지 석방하라"
  • 2021년 한라산 백록담 '만설'
  • 제주 남방큰돌고래의 군무
  • 한라산 하얀 눈 세상
  • 겨울왕국으로 변모한 한라산 1100고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