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KBO 떠난 레일리·러프 MLB 맞대결 레일리 판정승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8.13. 17:48:5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브룩스 레일리. 연합뉴스

작년까지 한국 프로야구 KBO리그에서 뛴 투수 브룩스 레일리(휴스턴 애스트로스)와 타자 다린 러프(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메이저리그(MLB)에서 맞대결했다.

 레일리와 러프는 1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휴스턴과 샌프란시스코의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정규시즌 경기에서 투수-타자로 만났다.

 레일리와 러프는 한국에서는 각각 롯데 자이언츠(2015∼2019년)의 선발투수, 삼성 라이온즈(2017∼2019년)의 중심 타자였지만, 이날 경기에는 모두 선발 출전하지는 않았다.

 이들은 이날 경기에서 딱 한 차례 마운드-타석에서 마주했다.

 레일리는 휴스턴이 5-1로 앞선 7회초 1사 1, 2루에서 선발투수 잭 그레인키와 교체돼 마운드에 올랐다.

 레일리는 첫 상대 마이크 야스트렘스키를 헛스윙 삼진을 잡았다.

 다음 타자는 알렉스 디커슨이었지만, 샌프란시스코는 대타로 러프를 내보냈다.

러프는 레일리와 1볼-2스트라이크로 버티다가 좌익수 뜬공으로 잡혔다.

 위기 무실점으로 잘 막은 레일리는 8회초도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처리했다.

 경기는 휴스턴의 5-1 승리로 끝났고, 1⅔이닝 무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으로 활약한 레일리는 시즌 첫 홀드를 기록했다.

 레일리는 올 시즌을 앞두고 신시내티 레즈에서 시작했지만, 4경기 평균자책점 9.00으로 부진하다 방출대기 조처를 당했다. 다행히 휴스턴이 레일리를 영입하면서 빅리그 생활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2경기 골 침묵' 손흥민 20일 마수걸이 골 사냥 '제주의 아들' 임성재 US오픈 첫날 출발 무난
제주Utd, 10월 홈 경기 개최 장소 변경 2020 대한민국 스포츠영웅 지지도 조사
MLB 다저스 가장 먼저 포스트시즌 진출 확정 카잔 황인범, 컵대회서 '1골 2도움' 펄펄
키움 박병호 사실상 정규시즌 아웃 '대전 결승골' 제주 안현범 K리그2 19R MVP
KBO리그 SK·한화 '고춧가루 경보' '16개팀 참가' MLB 포스트시즌 30일 개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