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사반세기 금빛 음악제 역사 한눈에
제주국제관악제 조직위 25회 기념 관악제 기록전 개최
사진·포스터 등 20여종 기록물 망라… 8월 13일까지 문예회관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8.09. 16:17:2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사반세기 제주국제관악제의 역사를 한눈에 살필 수 있는 기록전이 문예회관 3전시실에서 열리고 있다. 이상국기자

제주 토박이 관악인들의 열정으로 탄생한 금빛 음악제가 걸어온 지난 여정이 전시장에 펼쳐지고 있다. 제주국제관악제조직위원회(위원장 현을생)가 25회째를 맞는 제주국제관악제(8월 11~15일)를 앞두고 기획한 '제주국제관악제 사반세기 기록전'이다.

이 전시엔 1952년에서 2019년까지 제주 관악의 역사를 살필 수 있는 기록사진 80점이 나왔다. 관악제 첫해인 1995년 제주시 탑동 해변공연장에서 개최된 개막 공연과 같은 해 제주시 도심을 누볐던 퍼레이드에서 지난해 개최된 개막공연까지 담아냈다. 한국전쟁 중 제주를 찾은 이승만 대통령 앞에서 클라리넷을 연주했던 소녀의 모습이 등장하는 빛바랜 흑백사진도 걸렸다. 조직위원회는 이 사진을 바탕으로 2011년에는 어느덧 70대가 된 이 사진의 주인공인 '클라리넷 부는 소녀' 유인자씨를 관악제 기간에 초청해 감동의 무대를 가졌다.

'섬 그 바람의 울림'이란 이름으로 이어져온 제주국제관악제의 주제를 읽을 수 있는 1995년 제1회부터 2020년 올해까지 제작된 포스터 28점도 나란히 선보이고 있다. 제1회부터 25회까지 제주국제관악제의 모든 프로그램, 출연진, 공연 장소, 연주곡 등을 담은 팸플릿과 관련 자료, 기념패 등 조형물 25점, 창작악보 15권, 논문과 자료집, 교과서 등도 전시장을 채우고 있다. 관악제 연표, 신문 보도 자료 등도 만날 수 있다. 총 20여가지 기록물이 망라됐다.

제주국제관악제는 2018년에 이어 2019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대한민국공연예술제지원사업에서 S등급을 받았다. 그동안 성장을 거듭해오며 지금은 초·중·고교 검인정 음악교과서에 국내외 유명음악제 중 하나로 소개되고 있다.

이번 기록전은 코로나19 여파 이전에 계획됐던 2020제주국제관악제 개막일인 지난 8일 문예회관 3전시실에서 막을 올렸다. 전시는 이달 13일까지 계속된다. 문의 064)722-8704.

문화 주요기사
제주 김택화미술관과 함께 미술주간 즐겨요 서귀포 문화예술 사회적기업 창업 아카데미
영주고등학교 제주청소년연극제 최우수상 제주섬 감도는 천변만화 빛의 표정
한가위 연휴 랜선 타고 제주섬 예술 여행 점점이 찍은 붓질 제주 오름 되다
집콕하며 가을밤 문화재 즐기기 코로나 시대여도 문학·미술은 더 가깝게
신임 제주도문화예술진흥원장에 부재호씨 [원도심 기억을 담다 도시재생공간 탐색] (3)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