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첨단기술 활용 소방관제시스템 구현
국비 3억원 투입… 긴급차량 골든타임 확보 기대
초정밀 위치 정보·빅데이터 활용 현장 대응 강화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20. 08.09. 14:18:0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첨단기술을 활용해 빠르고, 정확하게 소방차가 현장에 도착하는 시스템이 연내 제주에 구현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데이터 기반 초정밀 실시간 소방관제 통합 플랫폼'이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2020 자치단체 협업 특별교부세 지원 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비 3억원을 지원받는다고 9일 밝혔다.

도와 소방본부, (주)카카오가 협업을 통해 이뤄진 소방관제 통합 플랫폼은 1차 서면심사와 2차 국민투표, 3차 발표심사를 거쳐 지원사업 대상에 최종 선정됐다. 특히, 심사과정에서 부서 칸막이를 넘는 협업으로 초정밀 위치정보 기술과 빅데이터를 적용해 현장대응 체계를 더 안전하고, 더 정확하고, 더 신속하게 개선함으로써 국민의 안전체감도를 높이는 모델이 될 것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플랫폼 구상은 제주지역이 매년 관광객 1500만명이 입도하고, 지역 특성상 외곽지가 많아 현장출동 시 신속·정확한 대응을 위해 골든타임 확보가 필요하다는 인식에서 시작했다.

데이터 기반 초정밀 실시간 소방관제 통합 플랫폼은 소방차 등 긴급출동 차량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해 출동 경로와 사고 현장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공유함으로써 상황별로 신속·정확한 대응 서비스를 지원한다.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이면도로의 주·정차나 불법 주차로 인한 출동 지연과 상습 정체구간에 대해 최적화된 출동 경로를 확인할 수 있다.

이정표나 건물이 없는 곳에서 조난을 당하는 경우에도 고정밀 위치정보(GNSS) 기술을 통해 출동차량을 정확하게 안내해 신속한 구조가 이뤄진다. 또한 신고자에게는 소방차량의 실시간 이동정보와 도착 예정 시간을 안내해 심리적 안정을 도모하게 된다.

아울러 소방차 현장 출동 시 출동대, 현장지휘대, 119상황관제실 간 정보 공유를 통해 통합지휘체계를 확립하고, 장비 지원 현황 및 실시간 관제에 빠르게 대응함으로써 일원화된 대처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도는 실시간 관제를 통한 이동 효율이 증가됨으로써 출동시간 단축을 통해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도내에서 시스템 안착 이후 타 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도는 오는 12월까지 데이터 기반 초정밀 실시간 소방관제 통합 플랫폼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19일 '2020 세계유산축전' 공식 기념식 '기억의 … 제5대 제주관광공사 사장에 고은숙씨 내정
"악취관리 행정처분 위법"... 허술한 행정 제주 58번 확진자 동선 공개… 제주 곳곳방문
코로나 확진 유학생 동선·접촉자 없어 원희룡 "추석연휴 방역수칙 안지키면 강력 제…
전 제주도민 내달부터 독감 무료 예방접종 실… '코로나 시대' 농업환경 변화 대응 전략 모색
송재호 의원, 균형위원장 시절 규정에 없는 고… "원희룡 사조직 제주 관광미래전략위 해체하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