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휴플러스
[휴플러스] '물의 도시' 서귀포 그곳, 여름이 더 즐겁다
김도영 기자 doyoung@ihalla.com
입력 : 2020. 07.10.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맑은 계곡물 흐르는 돈내코
원앙폭포 물줄기에 무더위 싹

도심 지나는 생태하천 솜반천
밤이면 불 밝히는 야간 명소로

재미 더하는 산지물 물놀이장
물미끄럼틀로 신나게 여름나기


서귀포는 물의 도시이다. 한라산에서 발원한 물이 남쪽 산록을 타고 흘러내린다. 곳곳의 하천들은 혈관처럼 지역을 감싸 안는다. 효돈천, 예래천, 도순천 등은 10㎞가 넘는 물줄기를 따라 계곡이 발달했다. 일부 하천은 바다와 만나기 전 폭포를 이뤄 찾는 이들에게 장관을 선사한다. 천지연·정방·천제연 폭포 등 시원한 물줄기가 떨어지는 모습을 보고만 있어도 한여름 더위를 날리기에 더할 나위 없다. 장마가 거의 끝나가고 있는 시점에 곧 찾아올 무더위를 슬기롭게 이겨낼 수 있는 물놀이 명소를 소개한다.



▶보기만해도 시원한 폭포 물놀이= 지금은 '돈내코'로 알려졌지만 과거에는 '돗내코'로 불렸다. 멧돼지들이 자주 출몰해 이곳에서 물을 먹었는데, 그 내의 입구를 '돗내코'라 불렀다. 돗은 돼지, 내는 하천, 코는 입구를 뜻하는 제주어이다. 마을 형성 초반에는 돗내코라 부르다 현재는 돈내코가 됐다고 한다. 지금은 관광객들이 한 번쯤 찾는 유명 관광지이지만, 과거부터 많은 지역 주민들이 찾았던 여름 피서지였다.

돈내코 원앙폭포

돈내코 유원지에는 야영장과 카라반 등 다양한 시설이 있어 가족 단위 휴가를 즐기기에 좋다. 주변으로 산책로도 잘 조성돼 있고 원앙폭포가 있어 물놀이를 즐기기에도 안성맞춤이다. 원앙폭포로 향하는 길에는 나무 데크가 설치돼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편리하게 걸을 수 있다. 하지만 폭포로 내려가는 길에는 계단의 경사가 급해 주의가 필요하다. 10분 정도 걸으니 드디어 폭포가 그 모습을 드러낸다. 바닥이 다 비칠 정도로 맑은 계곡물과 시원하게 떨어지는 물줄기를 보니 가슴이 뻥 뚫리는 기분이 든다.

원앙폭포 아래는 물놀이가 가능하다. 얕은 쪽에는 이미 발을 담근 관광객들의 모습이 모였다. 폭포수 아래쪽은 수심이 깊다. 3~4m 정도가 되기 때문에 구명조끼 등 안전 장비를 갖춰야 한다. 또한 바위에서 뛰어내리는 다이빙은 절대 금지. 바닥에 돌이 많기 때문에 위험할 수 있다. 현장에는 안전 요원 2명이 상시 대기하고 있으며 이들의 통제를 잘 따라 안전한 물놀이를 해야 한다. 물이 워낙 차가워 물 밖에선 추위에 떨 수 있다. 따뜻한 겉옷을 준비해 가면 좋다. 운영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비가 내리면 폭포가 통제된다. 서귀포시 상효동 1513번지.



▶도심 속 생태 하천에서 물놀이= 교외로 나서지 않아도 서귀포 도심에는 물놀이를 즐길 공간이 마련돼 있다. 연중 맑은 물이 도심을 가로지르는 생태 하천 '솜반천'이 대표적이다.

솜반천

솜반천은 사시사철 용천수가 솟아나는 천지연 폭포의 원류로 예부터 여름철 백중, 처서에는 많은 시민의 피서지로 주목을 받았다. 솜반내로 불리다가 2003년부터 솜반천으로 지명을 통일하고, 생태공원으로 조성됐다.

솜반천

솜반천은 수심이 얕고 중간중간 유속이 느린 부분이 있어 아이들과 함께 물놀이 하기 좋다. 하천변에는 나무 벤치와 정자도 마련돼 있어 뜨거운 태양을 피할 수 있다.

또 하천변 위쪽에는 물길을 만들어 놓아 앉아서 족욕을 즐길 수도 있다. 솜반천에도 안전 요원이 배치돼 있으며 구명조끼도 무료로 대여하고 있다. 밤이 되면 조명이 켜져 야경을 즐기기에도 손색이 없다. 서귀포시 서홍로 60번지.



▶미끄럼틀 타며 즐기는 신나는 물놀이= 조금 더 활동적인 물놀이를 즐기고 싶다면 산지물 물놀이장이 제격이다.

산지물은 동홍동 마을 설립에 단초가 된 용출수로 주민들의 식수원이자 생활용수였다. 이곳에 만들어진 산지물 물놀이장은 넓은 수영장과 크고 작은 물 미끄럼틀이 2개 마련돼 있다. 튜브와 구명조끼 등 다양한 물놀이 용품을 이용해 신나는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

산지물 물놀이장

산지물 물놀이장은 코로나19 관련 지침에 따라 발열 체크 후 입장 가능하며, 이용 인원 제한을 위해 예약제로 운영한다. 운영 시간은 평일 오후 5시부터 9시 30분까지. 주말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 오후 5시 30분부터 9시 30분까지다. 평상과 파라솔도 이용 가능하며 단체 예약도 받고 있다. 예약 전화번호(010-3692-5417, 010-6359-4544). 서귀포시 동홍동 1288번지. 김도영기자

휴플러스 주요기사
[휴플러스] 장마 끝 무더위 시작… 여름은 물놀… [휴플러스] 동네책방, 바람이 분다
[휴플러스] 서핑, 그 짜릿한 매력 [휴플러스] '물의 도시' 서귀포 그곳, 여름이 …
[휴플러스] 코로나 언택트 라이프 [휴플러스] 코로나가 바꾼 여름휴가… "거리두…
[휴플러스] 꿉꿉한 장마철, 마음까지 뽀송한 집… [휴플러스] 자리·한치의 계절, 제주 여름이 반…
[휴플러스] 알알이 여무는 매실, 상큼한 여름의… [휴플러스] “공공시설 문 열어도 생활속 거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