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장제원 "먹을 것 없는 잔치" 연일 김종인 저격 이유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6.06. 12:21:5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미래통합당 장제원 의원은 6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취임 첫 일주일에 대해 "화려한 잔치에 먹을 것 없었고, 지지층에는 상처를, 상대 진영에는 먹잇감을 주었다"고 평했다.

3선의 장 의원은 김종인 비대위가 시작된 이후 연일 비판적 목소리를 내고 있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김 위원장을 겨냥해 "당의 마이크를 완전히 독점했다"면서 "무척 제왕적"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혼자서 큰 마이크를 독점하고 있으면, 김 위원장이 놀다 떠난 자리에 관중없이 치러지는 황량한 대선 레이스만 남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보수를 부정하는 것이 개혁과 변화가 될 수는 없다"며 "하늘이 두 쪽이 나도 통합당은 보수를 표방하는 정당"이라고 강조했다.

자신의 혁신 기조에 '시비걸지 말라'는 김 위원장의 발언과 관련해선 "아무리 좋게 봐도 신경질적인 선생님의 모습"이라며 원색적인 비난을 내놨다.

김 위원장이 중점 추진 과제로 내건 기본소득 도입 구상에 대해서도 "정치 영역이 연구만 하고 있는 영역은 아니다. 던진 쪽이 책임지고 내놓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지난 1일 김 위원장의 취임 직후부터 거의 매일 같이 자신의 SNS를 통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날이 벌써 5번째 '저격'이다.

전날에는 김 위원장의 '탈진영' 행보를 겨냥,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는 홍길동 당을 만들 모양"이라도 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최대 200만원 새희망자금, 누가 언제부터 받나 '추석 장보기는 1시간 안에 가급적 온라인으로'
정부 2차 재난지원금 먼저 신청하면 먼저 받는… 신규확진 110명, 나흘만에 다시 세자릿수
갑자기 서늘해진 날씨 심근경색 '주의보 행안부 추석 연휴 주민등록 민원서비스 중단
이재명 "언론 뒤에 숨지 말라" 윤희숙 직격 이재명 "정치하는 국책연구기관은 적폐" 연일 …
혈액 보유량 급격 감소 재고량 3.3일분 헌혈 필… 국내 신규확진 126명…지역발생 109명 사흘째 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