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정부 "마스크 5부제 폐지·완화 없다"
"수요 비해 생산 충분치 않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4.06. 14:41: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정부가 마스크 5부제를 당분간 계속 유지할 방침을 확인했다.

 출생연도 끝자릿수에 맞춰 요일별로 구매날짜를 달리하는 마스크 5부제가 지난 3월 9일 시행 후 한 달이 가까이 되면서 안착하고 있지만, 부분적으로 완화하거나 폐지하기에는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판단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양진영 차장은 6일 마스크 수급 상황 브리핑에서 마스크 5부제 해제 여부에 대해 "현시점에서 마스크 5부제 폐지나 구매제한을 완화하는 논의는조금 이른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행 마스크 5부제를 당분간 그대로 시행하겠다는 말이다.

 양 차장은 "국민의 양보와 배려, 제조업체와 유통업체의 협조로 마스크 5부제가어느 정도 안정적으로 정착되고 국민도 좀 더 수월하게 마스크를 구매하게 됐지만, 아직은 마스크 수요를 모두 충족하기에는 생산이 충분치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양 차장은 "정부는 긴장감을 늦추지 않고 마스크 생산을 더욱 독려하고, 제도 보완이 필요한 부분은 지속해서 개선하면서 당분간은 마스크 5부제와 구매제한을 유지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시중에서는 마스크를 사려고 길게 줄을 서는 등 마스크 대란은 어느 정도 진정된 상황이다.

 이렇게 수급 상황이 안정세를 보이고 마스크를 못 살 수도 있다는 불안감이 가라앉으면서 일부 약국은 마스크가 남아돌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일부에서는 1인당 살 수 있는 마스크 수량을 1주당 2장씩에서 3∼4장씩으로 늘리고, 5부제를 폐지하자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김종인 비대위' 여성 2명·청년 3명 등 9명 확정 '패스트트랙 처리' 권한쟁의 청구 무더기 '각하…
조국 동생 '증거인멸' 무죄 가능성 제기 이낙연 8월 전당대회 당 대표 도전
S.E.S 슈, 3억원대 '도박 빚' 무효소송 패소 '원구성 기싸움' 민주 "상임위원장 가져가겠다"
국내 코로나19 확진 49일만에 40명대로 급증 '동학개미' 매수에 코스피 2000선 회복
'이혼소송' 최태원-노소영 재산목록 제출 법무부 '비망론 논란' 한명숙 사건 진상조사 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