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미국 코로나19 사망자 1000명 넘었다
존스홉킨스대, 미 누적 확진자 6만9천18명·사망자 1천42명 집계
뉴욕시에서만 약 200명 사망…영안실 부족으로 임시 설치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3.26. 16:23:2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미국 뉴욕주 뉴욕시 맨해튼의 벨뷰 병원 밖에 설치된 임시 영안실 모습.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사망자 수가 1천명을 넘어섰다. 최대 발병지인 뉴욕은 사망자 속출로 영안실 부족 현상까지 우려된다.

 미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25일(현지시간) 밤 현재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6만9천18명, 사망자 수는 1천42명으로 각각 집계됐다고 AP통신이 전했다.

 가장 피해가 큰 지역은 뉴욕주다. 현재까지 뉴욕에서 나온 확진자 수는 3만 명이 넘고 사망자 수도 300명 이상으로 집계됐다.

 뉴욕주 피해 사례의 대부분은 미국 최대 도시인 뉴욕시에서 나왔다. 이날 오전 기준 뉴욕시에서 확인된 확진자 수만 1만7천856에 달한다.

 사망자 수도 199명으로 집계됐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퀸스 지역에 있는 엘름허스트 병원 한 곳에서만 지난 24시간 동안 무려 13명이 숨졌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이날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코로나19 확산이 마무리될 때쯤이면 뉴욕 시민의 절반가량이 감염돼있을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까지 내놨다. 뉴욕에서만 약 420만 명이 코로나19에 걸릴 수도 있다는 이야기다.

 특히 뉴욕시에선 사망자들을 안치하는 영안실 수용력이 곧 한계치에 다다를 것으로 전망됐다.

 미 국토안보부는 최근 브리핑에서 뉴욕시의 영안실들이 다음 주 내로 가득 차게될 수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폴리티코가 국토안보부 당국자 등을 인용해 보도했다.

 다른 관계자에 따르면 일부 병원 영안실은 지난 7일 사이에 이미 다 채워졌다.

이에 따라 뉴욕 맨해튼 벨뷰병원 밖에는 임시 영안실이 설치됐다고 병원 관계자들이 전했다.

 한 연방재난관리청(FEMA) 대변인은 뉴욕시가 영안실 관련 시설이나 인력 지원을요청해왔다고 폴리티코에 밝히기도 했다.

 에이자 워디 데이비스 뉴욕시 최고의학조사관실 대변인은 영안실 수용력이 부족하다는 소문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우리는 시설을 꽤 극적으로 확장할 수 있다"며 "9·11 테러 당시 그랬던 것처럼 공간이 부족해지면 시신을 안치할 이동식 시설을 마련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뉴욕 내 모든 병원의 영안실은 소규모라서, 이들 병원이 수용력 부족을 우려하고 있을 수는 있다"고 인정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질병청 "'상온 노출' 백신 문제없으면 접종 재… '4차추경 합의' 달라진 재난지원금 누가·언제 …
정세균 총리 총리실 직원 확진에 코로나19 검사 여야 통신비 선별지원·중학생 돌봄비 15만원 …
'국시거부' 의대본과 4년생들 기존 입장 유지 국내 신규확진 61명 사흘 연속 두 자릿수 유지
'유통과정 이상 발견' 정부 독감백신 무료접종 … 박지원 "국정원 국내정치 관여 절대 안된다"
국민의힘, 당 상징색 결정 또 연기 올 수능 졸업생 비율 10명 3명 '2004년 이후 최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