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통합당 26일 '한국당 차출' 비례대표 7명 제명
모두 이적하면 미래한국 17석으로 늘어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3.25. 17:55:3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미래통합당은 오는 26일 저녁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소속 비례대표 의원들을 대거 제명한다고 25일 밝혔다.

 통합당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으로 현역 의원들을 옮기기 위한 절차다. 비례대표는 소속 정당이 제명해야 의원직을 유지한 채 무소속이 된다. 제명된의원들은 곧바로 미래한국당에 입당한다.

 윤종필·김규환·문진국·김종석·송희경·김성태·김승희 등 7명의 비례대표 의원이 이적 대상으로 거론된다.

 다만 일부 의원은 당의 제명·이적 요청에 선뜻 응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한국당 현역 의원은 불출마를 선언한 김정훈(4선) 의원이 24일 탈당 후 미래한국당으로 옮겨 상임고문을 맡으면서 10명이다.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는 이날 KBS 라디오에 출연, 오는 27일 총선 후보등록 마감을 앞두고 10명 내외의 추가 이적을 예상했다.

 현재 거론되는 비례대표 의원 7명이 미래한국당으로 옮길 경우 의석은 10석에서17석으로 늘어난다. 의석 기준으로 더불어민주당, 통합당, 민생당에 이은 원내 4당이 된다. 민주당과 통합당이 비례대표 후보를 내지 않아 정당투표용지에선 2번째 칸을 차지할 수 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대한항공 외국인 조종사 전원 3개월간 무급휴… 유시민 "안철수 자가격리 더 하는게 당에 도움"
'의정부성모병원 방문' 서울아산병원 9세 환아 … 소상공인·중견·중소기업 지원 어디서 받나
미래통합당 "문 대통령 임기 후 교도소 무상급… 복지부 "어린이집 휴원도 추가 연장"
'12월 수능' 재수생 유리현상 더 심해지나 올해 수능시험 12월 3일로 2주 연기
정부 "자국민 입국 금지 법적으로 절대 불가" LGU+ 아이폰 가입자 수리비 1만2천원 할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