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개학 연기에 올해 첫 수능 모의평가 순연
당초 3월12일에서 3월19일 시행 예정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25. 08:36: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학교 개학이 일주일연기됨에 따라 '첫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인 전국연합학력평가도 일주일 늦게 치러진다.

 서울시교육청은 다른 교육청 의견수렴을 거쳐 3월 전국연합학력평가를 원래 예정(3월 12일)보다 일주일 늦은 3월 19일 시행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전국연합학력평가는 17개 교육청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수능 모의평가다.

 고등학교 3학년생은 3·4·7·10월, 1학년생과 2학년생은 3·6·9·11월에 학력평가를 치른다. 경기와 광주교육청 산하 고교 1학년과 2학년은 3월 학력평가에 참여하지 않지만, 대부분 학교에서 시험을 치른다.

 서울시교육청이 '주관교육청'인 3월 학력평가는 매해 첫 번째로 치러지는 수능 모의평가로 주목받는다. 일부 고교 3학년생들은 개학이 2일에서 9일로 미뤄지면서 학기가 시작하고 3일 만에 학력평가를 봐야 하는 것에 부담을 호소해왔다.

 작년 3월 고3 학력평가에는 전국 1천894개교 학생 39만8천여명이 응시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집단감염 위험' 클럽 23시∼익일 4시 집중점검 버스운전자 음주운전시 운수업체 사업정지 최…
코로나19에도 왜 일부 교회는 현장 예배 고집할… 음식점 테라스·옥상영업 원칙적 허용 입법예…
초중고 원격수업하면 출결·평가 어떻게 하나 아베 "내일 도쿄·오사카 등 7곳 대상 긴급사태 …
"조국 동생, 공사 실제로 했다" 증언 나왔다 '수도권 지지율 격차' 통합당 총선전략 '빨간불
민주당 긴급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 추진 항공업계 "국내선 밖에 없다" 제주노선 증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