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황의조, 3개월 만에 시즌 4호골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06. 08:57:2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프랑스 프로축구 보르도에서 활약하는 공격수 황의조(28)가 리그앙(1부)에서 석 달 만에 득점포를 가동했다.

 황의조는 6일(한국시간) 프랑스 브레스트의 스타드 프랜시스-르 블레에서 열린 2019-2020 리그앙 2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 10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1골 1도움으로 팀의 승리를 이끌었던 지난해 11월 4일 낭트와의 12라운드 이후 3개월 만에 터진 골이다.

 이번 시즌 보르도 유니폼을 입고 '유럽파'가 된 황의조는 이날 득점을 포함해 리그앙에서 4골 2도움을 올렸다.

 이날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격한 황의조는 경기 시작 10분 만에 0-0 균형을 깨뜨렸다.

 코너킥 이후 니콜라 드 프레빌이 오른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황의조는 번쩍 뛰어올라 헤딩 슛으로 마무리했다. 공은 왼쪽 골대를 맞히고 안으로 들어갔다.

 이후에도 황의조는 좋은 기회를 맞이했으나 추가 골로 이어지진 못했다.

 전반 15분엔 페널티 지역 왼쪽을 파고들어 슈팅했지만, 앞으로 나온 상대 고티에 라르소뇌르 골키퍼가 몸을 날려 잡아냈다.

 후반 5분엔 드 프레빌의 크로스를 골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발리슛으로 연결했으나 이번엔 골대를 맞은 공이 튀어나오고 말았다.

 황의조의 선제골을 후반까지 지키던 보르도는 후반 23분 상대 중앙 수비수 장-샤를 카스텔레토의 퇴장까지 나오며 승리의 유리한 고지를 점했으나 승점 3을 지키지 못했다.

 후반 35분 수비수 로리스 베니토의 자책골이 나오며 1-1로 비겨 2경기 연속 무승부를 기록했다.

 승점 31을 올린 보르도는 리그 12위에 자리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류현진 이어 김광현도 귀국하나 제주유나이티드 "가슴에 동백꽃 달고 뛴다"
제주경마공원, 이달 23일까지 휴장 기간 연장 멈춰선 도내 체육행사… 4월에도 '올스톱'
제주도체육회, 학교연계형 스포츠클럽 공모 '병역특례' 손흥민 제주서 기초군사훈련 받는…
EPL "안전해질 때까지는 리그 재개 없다" 추신수 마이너 선수에 1000달러 지원 '특급 선행
메시 선정 '챔스 최고 25인'에 손흥민 포함 '잇단 코로나19 확진' 일본프로축구 리그 재개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