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혁신통합추진위 "2월 통합신당 출범"
'신당 로드맵' 발표…총선 전까진 '선대위 체제'로
"황교안·유승민 불출마해야" 의견도…원희룡, 혁통위 회의 참석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1.22. 14:24:2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혁신통합추진위원회 박형준 위원장(오른쪽 두 번째)이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중도·보수 통합 논의를 진행 중인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는 '2월 중순 통합신당 출범'을 목표로 한 '신당 로드맵'을 22일 발표했다.

 혁통위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회의 직후 공개한 로드맵에 따르면 혁통위는 이달 30일까지 통합 관련 상황을 취합하고, 31일 통합 결과 1차 대국민 보고를하기로 했다.

 이어 내달 초 통합신당 창당준비위원회를 출범하고, 중순에는 통합신당을 출범한다는 일정표를 제시했다.

 다만 통합신당을 창당하더라도 4·15 총선 전까지는 당 지도부를 공식 선출하기는 물리적으로 어렵다고 보고, 일단 선거대책위원회 중심으로 당을 운영하고 총선에대비하기로 했다.

 박형준 혁통위원장은 브리핑에서 "총선 전까지는 공식 지도부 구성을 위한 전당대회가 어렵다"며 "선거대책위원회 중심으로 당을 운영해 모든 역량을 승리를 위해 투입하겠다"고 했다.

 그는 "선거 이후 당헌·당규를 손보고 이에 따라 전당대회를 열어 지도부를 구성, 당을 정상 운영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혁통위는 한국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통합신당의 공관위원장을 맡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동시에 통합신당 창당 이전에라도 총선 공천 작업에 나설 것을 시사했다.

 박 위원장은 "김형오 위원장이 통합신당의 공관위원장을 맡는 데 큰 이견이 없다"고 말한 데 이어 통합신당의 공관위 출범 시점에 대해 "통합신당 (출범) 이후로 미뤄질 수는 없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김형오 위원장과 물밑 소통이 된 것이냐'는 질문에 "여러 형태로 하고 있다"고 답했다.

 박 위원장은 나아가 "어떤 경우에도 공관위가 지분공천 등을 해선 안 된다는 의견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혁통위는 ▲ 혁신 ▲ 국민 눈높이 ▲ 공정 ▲ 필승 등을 통합신당 공천의 4대 원칙으로 제시했다. 또한 공관위 구성 시 시민사회단체의 의견을 반영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혁통위 회의에서는 한국당의 공천 컷오프 원칙을 수용하자는 의견, 우세 지역에청년·여성을 우선 배려하자는 견해 등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의에는 전날 통합신당 합류 의사를 밝힌 원희룡 제주지사가 참석했다.

원 지사는 "통합의 방향은 과거 보수정당에 실망해 떠난 중도보수층, 문재인 정권에 실망한 비문(非文) 중도층의 지지를 가져올 수 있는, 중도와 보수를 아우르는 정당"이라고 말했다.

 회의에서는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의 양당 협의체가 가동된 데 대한 시민사회단체의 불만도 터져 나왔다.

 이갑산 범시민사회단체연합 상임대표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새보수당 유승민의원은 이번 총선에 출마하지 말기를 바란다. 출마하는 순간 개혁은 끝난다"며 "기득권을 내려놓지 않으면 시민단체는 혁통위에서 철수할 의사가 있다"고 했다.

 이에 한국당 김상훈 의원은 "우려의 목소리를 경청하겠다"며 "혁통위가 대통합의 구심점이고 플랫폼이라는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했다.

 새보수당 정운천 의원도 "아프게 찔렀다"며 "(기득권을) 내려놓을 수 있는 방법을 찾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공정위, '21개 개열사 누락' 네이버 이해진 검찰… 심장질환으로 병원갔다가 코로나19 확진 판정
미래통합당 상징색 '밀레니얼 핑크' 갑론을박 민주당 '나경원 지역구' 등 8곳 전략공천 '승부…
한국당 3선 김성태 전원내대표 총선 불출마 고독·긴장 이겨낸 아산 우한교민 격리생활 2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환자 닷새째 '0명' 4·15총선 정치권지형 '5당 경쟁구도' 재편
중도·보수 미래통합당 '공천 지분' 파열음 코로나19 아산·진천 격리 교민 1차 366명 15일 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