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모리뉴 "손흥민 골 못 넣어도 팀에 도움"
"다시 골을 터뜨릴 것이고, 그 시점이 노리치시티전이 될 것"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1.22. 10:37:5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의 조제 모리뉴 감독이 '골 침묵'에 빠진 손흥민을 "골 말고도 팀에 정말 많은 기여를 하는 선수"라며 감쌌다.

 모리뉴 감독은 노리치시티와의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홈 경기 전날인 22일(한국시간) 공식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모리뉴 감독은 "골을 넣을 때는 환상적이지만, 못 넣을 때는 팀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선수들이 있다"면서 "그러나 손흥민은 골 외에도 많은 걸 주는 선수이기에 득점하지 못해도 나는 아무런 걱정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손흥민은 언젠가 다시 골을 터뜨릴 것이고, 나는 그 시점이 내일 노리치시티전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정규리그에서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하고 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와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경기까지 더하면 7경기째 골과 도움이 없다.

 '주포' 해리 케인이 허벅지 근육 부상으로 가동 중지돼 손흥민이 더 많은 골을 책임져 줘야 하는 상황에서, 득점포 침묵에 빠진 건 분명 손흥민 개인에게나, 토트넘에나 매우 난감한 문제다. 

 그러나 모리뉴 감독은 "손흥민은 문제가 없다. 계속 골 찬스를 만들어가고 있고다시 득점하게 될 것"이라며 재차 제자를 두둔했다.

 이어 "공격수에겐 확신이 필요하고, 확신이 골을 낳는다"면서 "자신이 언제나 팀에 도움이 되는 프로 정신이 투철한 환상적인 선수라는 점을 손흥민이 알아줬으면한다"고 말했다.

 토트넘과 노리치시티의 맞대결은 23일 오전 4시 30분 열린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30이닝 이상 평균자책점 1위' 김광현 신인왕 가… 'KK' 김광현 밀워키전 5이닝 1실점 시즌 3승
'7이닝 무실점' 류현진 양키스전 완벽투 MLB 탬파베이 10년 만에 지구 우승
'또 6연패' SK-한화 다시 시작된 '꼴찌 싸움' 메시·호날두 UEFA 올해의 선수 후보 제외
애틀랜타·시카고 컵스·클리블랜드 PS 출전 확… 류현진·김광현 25일 정규시즌 마지막 동반 출…
MLB 토론토, 양키스 11-5 대파 '앙갚음' '4골 폭발' 손흥민, BBC 베스트11 선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