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홍익표 "해리스 인종차별 그럼 트럼프 포카혼타스는"
해리스 인종차별 논란' 반박…"韓 민주역량·시민의식 모독"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1.20. 15:15:3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더불어민주당이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에 대한 '내정 간섭' 공개 비판을 놓고 일각에서 '인종차별'이라는 지적이 나오자 20일이를 반박하고 나섰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우선 주재국 대사가 내정간섭에 가까울 정도의 정치적 발언을 일삼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고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해리스 대사를 재차 비판했다.

 앞서 해리스 대사는 지난 16일 외신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북한 개별관광을 놓고 "향후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한미 워킹그룹을 통해서 다루는 것이 낫다"며 북한 개별관광을 포함한 한국 정부의 남북협력 사업 추진 구상에 견제성 발언을 해 여권의 공개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이어 홍 수석대변인은 "또한 일부 언론이나 해리스 대사의 트위터에도 나온 것처럼, 해리스 대사의 행동에 대해 마치 그가 '일본계 미국인'이기 때문에 인종차별적 비판을 한다는 것은 사실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일제 강점기 기억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콧수염 논란' 등으로 일본계 미국인인 해리스 대사가 한국에서 인종차별이 섞인 비판을 받고 있다는 주장을 반박한 것이다.

 홍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은 그럴 생각이 전혀 없고, 인종차별주의나 민족, 종교에 따른 모든 차별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특히 "그런 측면에서 해리스 대사에게 권하고 싶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에게 사과해달라고 전달해주기 바란다"고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원주민 혈통을 내세우는 민주당 대선주자 워런 상원의원을 '포카혼타스'라고 부르며 비하해온 것을 지적하며 맞불을 놓은 것으로 해석된다.

 박광온 최고위원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부 외신이 해리스 대사를 인종차별 피해자로 규정하는 보도를 해서 유감스럽다. 이 보도는 대한민국 국민의 민주적 역량과 시민의식을 모독하는 것"이라며 "국민은 해리스 대사의 콧수염, 출생에 대해말하는 게 아니다. 주권침해적 인식과 발언을 지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최고위원은 "주미대사 자리는 미국의 국익을 위해서도 일하지만 대한민국 국민과 미국 국민의 소통, 한미동맹의 전진에 헌신하는 자리"라며 "합리적이고 성숙한비판을 본질 벗어난 논란으로 비껴가려는 자세 또한 한미동맹에 해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이념성향 "나는 진보" 28% vs "나는 보수" 24% 종교시설 코로나19 전파 진원지 되나
보수통합 첫 조사 민주당 41.1% vs 통합당 32.7%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 주가조작설?.. …
日크루즈선 70명 코로나19 추가 확진 언론인·변호사 '민주당만 빼고' 임미리 선관위…
[팩트체크] 한국검찰, 일본에 비해 '무죄율' 높… '새보수당 탈당' 정운천 미래한국당 최고위원…
'손석희 공갈미수 혐의' 김웅 "공갈·협박한 사… 정부 코로나19 대응 잘한다 65% vs 잘못한다 2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