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검찰, 조국 인권침해" 개인자격 인권위 진정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 은우근 광주대 교수
"조 전 장관, 검찰개혁 주장해서 집중 표적 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1.17. 15:40: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그의 가족에 대한 검찰의 수사 과정에서 벌어진 인권 침해를 조사해달라는 진정이 국가인권위원회에 17일 정식 접수됐다.

 은우근 광주대 교수는 이날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조 전 장관 수사 과정에서 일어난 검찰의 무차별적 인권 침해를 인권위가 조사해 달라는 진정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은 교수는 자신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수사 과정에서 인권 침해가 발생한 데 따른 국가인권위 조사를 촉구한다'는 글을 올린 당사자라고 밝히며 "개인 자격으로 인권위에 직접 진정서를 냈다"고 말했다.

 광주전남교수연구자연합 공동의장인 은 교수는 그동안 검찰개혁 등을 위해 활동해왔다.

 은 교수는 "검찰의 조 전 장관 수사는 사람을 겨냥한 먼지털기식 수사이며 저열하고 비열한 공격"이라며 "조 전 장관이 검찰개혁을 주장했기 때문에 유례없는 집중표적이 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 청와대가 조 전 장관의 국민청원 공문을 인권위에 보낸 것에 대해 "인권위의 독립성을 지지하고, 청와대의 행위가 인권위 독립성을 해칠 수 있다는 우려도 수긍한다"면서 개인 자격으로 진정을 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조국 "청와대 하명수사 대통령 탄핵위한 것" 김남국 "윤석열 측근만 승진해야 하나" 김웅 비…
민주 "대통령 겁박하나" '퇴임 대비' 정진석 맹… 추미애 "특정라인·특정사단 검찰에서 사라져…
사표 받아든 문대통령 순차교체냐 일괄수리냐 조남관 고검장 승진 대검 차장 발령
"카톡 이용자 5천만명 돌파…올해 매출 1조 기… '의료계 반발' 지역의사 양성 꼭 필요한가
'윤석열 때리기' 민주 해임안까지 나왔다 검찰 고위간부 인사 이르면 오늘 단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