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정기국회 끝…제주 국회의원 행보 관심
강 의원 금주 입장 표명 가능성
오·위 의원 지역·국회 활동 중점
국회=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9. 12.16. 09:50: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0대 국회 마지막 정기국회를 마무리 한 제주 국회의원 3인의 앞으로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1대 국회의원 총선거가 4개월 뒤 내년 4월 15일 치러지는만큼 이들의 행보는 총선을 염두에 둘 수 밖에 없다.

3인 중 지역사회에서 그 행보가 가장 주목받는 이는 4선의 강창일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갑)이다. 총선 출마 여부에 여야 정치권의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강 의원은 최근 정기국회 의정활동에 집중하며 정중동 행보를 보이고 있다. 그러는 사이 제주시 갑 지역에서는 같은 당내 후보와 야당 후보들이 잇따라 출마를 선언했다. 강 의원은 빠르면 이번 주 중에는 공식 입장을 내 놓을 것으로 보인다.

재선을 노리는 오영훈(더불어민주당·제주시을)의원과 위성곤(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 의원도 앞으로의 시간표는 내년 총선에 맞춰져 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도서지역 농산물 해상 운송비 등 제주 현안들의 물꼬를 트는 성과를 거둔 위성곤 의원은 지역 최대 현안인 제주 제2공항을 둘러싼 갈등 해소와 도민 의견 수렴이라는 과제를 풀어가기 위해 지역 활동에 비중을 둘 것으로 보인다. 제2공항을 둘러싼 논란이 환경부의 전략환경영향평가 검토 결과가 나오면 정점을 찍을 것으로 보이는 만큼 지역에서 갈등 해결의 해법을 찾고, 총선에서 도민들의 마음을 얻을 수 있는 제2공항 해법을 고민할 것으로 전망된다.

오 의원의 경우 정기국회가 마무리돼 상당수 의원들이 지역구 현장을 찾는 것과 달리 국회에서의 활동에도 역점을 둘 예정이다. 오 의원이 발의한 4·3특별법 개정안의 정기국회 처리가 무산되며 20대 국회 처리에 빨간불이 켜진 상태이기 때문이다. 이에 오 의원은 남은 임기 동안 4·3 특별법 개정안 처리를 위한 국회의원 설득 작업에도 공을 들인다는 목표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형 4차 산업혁명 주도 SW서비스 개발 착수 추미애 법무장관, 4·3유족장학기금 5000만원 기…
도 상하수도본부 절수기 실태 점검 4·3 희생자·유족증 발급 청년세대 '관심 급증'
제주, 다음달 4일부터 폐쇄된 도서관 단계적 개… 제주 8곳 하수처리장 시설용량 재검토
내일부터 대중교통 이용시 마스크 의무화 서귀포시 문화광장 조성 사업 수년째 지지부진
[월드뉴스] 아베 내각 지지율 29%… 2차 집권 후 … 민선 7기 원도정 예산 환경보다 개발 편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