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무소속 이정현, 호남떠나 수도권 출마선언
"전문가·청년 중심 '미생모' 조직…이르면 2월중순 신당 창당"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2.12. 16:24:3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새누리당 대표를 지낸 무소속 이정현 의원이 내년 총선에서 자신이 24년간 도전해왔던 호남을 떠나 수도권 출마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지역구인 전남 순천의 순천대 70주년기념홀에서 열린 의정보고회에서 "순천 시민께 받은 은혜를 큰 정치로 보답하기 위해 순천을 떠난다"고 밝혔다고 이 의원이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했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이번 총선에서 서울 등 수도권에 출마하겠다. 미래세대 정치세력화를 위해 어떤 험한 길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어디에 출마할지 구체적인 지역은 밝히지 않았다.

 전남 곡성에서 태어나 현 자유한국당 전신인 신한국당 국회의원 비서로 정치를 시작한 이 의원은 1995년 광주 시의원에 도전한 것을 시작으로 24년간 보수정당의 불모지인 호남에서만 출마해왔다.

 수차례 도전에도 한국 정치의 병폐로 지적되는 지역주의의 벽을 넘지 못하다 2014년 7월 치러진 재보궐 선거에서 순천·곡성에서 처음으로 당선되며 '지역구도 타파의 선구자'로 기록됐다.

 이 의원은 2016년 20대 총선 때도 새누리당 간판을 달고서 순천에서 재차 승리했다. 당시 김부겸 의원이 새누리당 텃밭인 대구에서 정통 야당 후보로 당선되는 등영남과 호남에서 뿌리 깊은 지역주의 구도에 균열이 보이기 시작했다.

 이 의원은 "지역구도를 개선하겠다는 일념 하나로 호남에서 24년간 도전해왔다.

당선 가능성 0%에서 시작했으나 순천 시민 덕에 마침내 목표를 이룰 수 있었다"며 "이제 지역구도 변화를 넘어 중앙으로 진출하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이 밝힌 '미래세대 정치세력화'는 전문가와 청년층을 중심으로 한 제3지대 신당 창당을 뜻한다.

 다양한 전문가 그룹과 40대 이하 젊은 층이 내년 2월 초까지 분야별·지역별로 '미래를 생각하는 사람들의 모임'(미생모)을 전국에 3천개 가까이 만들어 이르면 2월 중순 미생모를 토대로 한 신당을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이 의원은 "정치인은 선거로 정치한다. 내가 하고자 하는 큰 정치는 미래세대의정치 세력화"라며 "이 일은 유권자의 선택을 통해 실현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또 다른 도전, 새로운 정치 세력화를 위한 후원자 역할에 몰두하겠다"며 "꼭 성공해서 '팔마'(八馬)의 고향 순천에 아홉번째 말(馬)로 돌아오겠다"고 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귀국 안철수 "총선 불출마..중도정치 정당 창당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 별세
안철수, 오늘 1년4개월만의 귀국 최현석 "휴대폰 해킹 피해 사실…전속계약 이…
'사법농단' 알린 이탄희, 총선 출마 위해 민주… 대안신당, 한국당 위성정당 '미래한국당' 해산…
청와대 "해리스 대사 발언 대단히 부적절" 경고 검찰, '유재수 감찰무마' 조국 불구속 기소
"검찰, 조국 인권침해" 개인자격 인권위 진정 한국당 "자사고·외고정책 원상회복, 정시 확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