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핀란드 서른네살 총리… ‘지구촌 최연소’
총리 후보자 ‘산나 마린’ 선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2.10.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 후보자.

핀란드에서 34세의 최연소 현역 총리가 탄생할 예정이라고 AP, AFP통신 등 외신이 8일(현지시간) 전했다.

안티 린네 총리가 최근 사임함에 따라 핀란드 제1당인 사회민주당(사민당)은 이날 회의를 열고 투표를 거쳐 교통부 장관인 산나 마린(34) 의원을 총리 후보자로 선출했다.

투표에서 마린은 안티 린트만(37) 사민당 교섭단체 대표와 32 대 29로 접전을 벌인 끝에 승리했다. 지난 4월 총선에서 16년 만에 제1당 자리를 되찾은 사민당은 신임 총리직을 선임할 수 있다.

핀란드에서 이번에 여성 총리가 취임하게 되면 이는 세 번째로, 마린은 최연소를 기록하게 된다.

핀란드 일간지 헬싱긴 사노맛 등 현지 언론들은 마린이 전 세계에서 최연소 현역 총리가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우크라이나의 알렉세이 곤차룩(35) 총리보다 젊다.

마린은 이날 나이와 관련한 질문은 피한 채 "우리는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해야 할 일이 많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는 내 나이와 젠더(gender·성)에 대해 결코 생각해 본 적이 없다"며 "내가 정치에 입문한 이유와 우리가 유권자의 신뢰를 얻었던 것들을 생각한다"고 그는 말했다.

중도 좌파 성향의 사민당에서 부의장을 맡은 마린은 2015년부터 의원으로 일했으며 이후 교통·커뮤니케이션 장관으로 재직해 왔다. 연합뉴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4·15 총선 본선 도전 ‘시한부’ 정치인생 명절때 남은 과일 쫄깃쫄깃 ‘말랭이’로 즐기…
원희룡 지사, 설 연휴 공항 상황 등 점검…유관… 올해 제주 재해예방사업 963억원
올해 CCTV 1229대 더 설치한다 제주 건축·시설 999개소 '국가안전대진단'
오는 9월 '2020 세계유산축전' 열린다 "동절기 한라산 탐방 안전사고 주의하세요"
25~26일 제주목관아서 다채로운 전통놀이 정의당 김대원 21대 국회의원 선거 비례대표 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