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화재사고 대성호 실종자 사흘째 밤샘 수색 성과 없어
뉴미디어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1.21. 08:24:1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0일 밤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화재사고가 난 대성호(29t·통영선적)의 실종자를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화재 사고가 난 대성호(29t·통영 선적) 실종자 수색이 20일 밤부터 21일 새벽까지 계속됐으나 성과를 얻지 못했다.

 21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해경과 해군 등으로 구성된 수색팀이 전날 오후 6시부터 경비함정과 선박 등 31척과 항공기 4대를 투입해 야간수색을 진행했다.

 첫날보다 수색 범위를 4배 넓혔지만, 사고 당일인 지난 19일 차귀도 해상에서 선원 김모(60)씨를 발견한 이후 실종자 발견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다. 김씨는 발견직후 제주시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나머지 승선원 11명은 여전히 실종 상태다.

 수색팀은 날이 밝은 뒤에도 경비함정을 비롯한 민간 어선 등 35척과 항공기 17대를 투입해 실종자 수색을 이어갈 방침이다.

 또 전날보다 수색 범위를 넓혀 사고 지점을 중심으로 동서와 남북 각 83㎞ 길이의 해역에 대해 9개 구역으로 나눠 수색을 진행할 예정이다.

 사고가 발생한 해상은 22일 오전까지 바람이 초속 8∼12m로 불고, 1∼2m의 파도가 이는 등 대체로 양호한 날씨를 보일 것으로 예보됐다.

 아울러 해경은 전날 오후 중단된 대성호 선미 부분 인양작업을 이날 재시도할지검토한다.

 앞서 제주대의 3천t급 실습선 아라호가 대성호 선미 부분에 접근, 줄을 연결해 끌어올리려고 시도했으나 해상 너울과 파도로 요동이 커서 어려움을 겪었고 일몰 후사고 선박 선체 파손도 우려돼 결국 인양작업이 중단됐다.

 해경 관계자는 "유관기관과 긴밀하게 협조해 수색 활동을 벌이고 있다. 소중한 생명을 구조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또 사고 주변 해역을 정밀 수색해 침몰한 것으로 예측되는 선수 부분 발견에도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남 통영 선적 갈치잡이 어선 대성호(29t)는 지난 8일 오전 승선원 12명(한국인 6, 베트남인 6)을 태우고 통영항을 출항해 19일 오전 4시 전후에 발생한 화재로 선체 대부분이 불에 탄 후 침몰했다.

 이 사고로 현재까지 1명이 사망하고 11명이 실종된 상태다.[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 찾은 문성혁 장관 "어선 화재사고 경각심 … 징역 12년형 받은 성폭행 미수범 2심서 무죄
정부, '과잉 생산' 햇마늘 조기 수매 '석달째 셧다운' 이스타항공 항공기 면허 일시…
국내서 가장 작은 딱정벌레 돈내코서 발견 "제주 문섬일대 법정보호종 산호 '해송' 집단폐…
'외국인 급감' 롯데·신라면세점 제주점 6월부… 제주대 2020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 대상 …
제주지방 오늘 오전 북부-산지 약한 비 예상 버스에서 10대 여학생 성추행 60대 '징역1년6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