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추자특산 잇바디돌김 완전양식 "도전"
제주도해양수산연구원 양식섬 프로젝트 일환
시험양식 통해 새로운 소득사업 창출 기대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11.12. 09:58:1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원장 김문관)은 추자특산물로 꼽히는 잇바디돌김 완전 양식에 도전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추자도 양식섬 프로젝트 일환으로 이뤄지는 이번 시험은 추자 자생 잇바디돌김의 사상체를 이용한 인공 채묘가 가능해짐에 따라 시험 양식을 통해 추자 지역의 새로운 소득 사업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도해양수산연구원에 따르면 우리나라 김 양식은 주로 남해안에서 자연채묘 되는 방사무늬김과 잇바디돌김을 대상으로 하고 있으며, 잇바디돌김은 맛이 좋고 향이 뛰어나 방사무늬김에 비해 가격이 2~3배 가량 높게 형성되고 있다.

특히 추자 자연산 잇바디돌김은 희소성에 가격이 높게 취급되고 있어, 추자지역 소득사업으로 더욱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서는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공급이 가능한 양식기술 개발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도해양수산연구원은 지난 7일 추자 신양항 수심 6m부근에 종자가 부착한 부유식 김발(2.5m×100m)을 시설했다.

이번 시험양식 대상종인 잇바디돌김의 종자는 추자해역 자연산 잇바디돌김의 사상체를 국립수산과학원 해조류연구센터에서 분양받아 인공채묘해 확보됐다.

잇바디돌김의 성장과 수확 시기가 저수온기인 12월에서 내년 1월까지인 만큼 겨울철 추자해역 해양환경에서의 양식 가능성을 검토하기 위해 시설 안정성과 경제성 분석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도해양수산연구원은 설명했다.

김문관 해양수산연구원장은“추자 해역 특성상 해조산업 발전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판단됨에 따라 잇바디돌김을 비롯해 톳, 참모자반, 돌미역, 큰열매모자반 등의 양식과 가공 기술개발 연구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도, 제2기분 자동차세 251억원 부과 추자 신양항 접안시설 확충 완료
제주시 내년 주거급여 확대 지원 제주 강정항 사업 64억원 '조기발주'
제주도, 겨울철 어선사고 예방 지도·점검 무소속 김용철 총선 출사표 "경제 살릴 것"
'조수입 5천억 목표' 제주광어 양식 5개년 계획 … [월드뉴스] 핀란드 서른네살 총리… ‘지구촌 …
제2공항 건설 갈등 해소 용역비 3억 제동 자유한국당 신임 원내대표 국회 정상화 행보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