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삼다수 페트병 라벨 손쉽게 뗄 수 있다
라벨분리 표시·‘먹는샘물’ 표기 강화 신규 라벨 도입
‘먹는물 관리법’ 개정안 적용…라벨에 품목명·수원지 표기 강화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10.22. 09:44: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삼다수 페트병이 자원순환성 제고와 더불어 분리수거가 용이하도록 진화됐다.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사장 오경수)는 삼다수 페트병의 올바른 분리수거를 유도하기 위해 제품 라벨에 분리 표시를 도입했다고 22일 밝혔다.

라벨분리 표시는 소비자들이 삼다수 페트병을 분리수거하기 전 직접 라벨을 손쉽게 떼어낼 수 있도록 접착 부분에 절취선을 적용한 에코 라벨이다. 표시 부분은 접착제가 도포되지 않아 해당 부분을 잡아 당겨 손쉽게 라벨을 떼어낼 수 있다.

라벨 분리표시는 500mL 제품부터 순차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새로운 라벨에는 ‘먹는물 관리법’ 개정안에 따라 품목명인 ‘먹는샘물’ 표기도 이달부터 확대됐다.

환경부의 ‘먹는샘물 등의 기준과 규격 및 표시기준’ 개정안에 따르면 먹는샘물 생산 업체는 제품의 주 표시면(라벨)에 ‘먹는샘물’이라는 품목명을 제품명의 1/2 수준까지 확대해야 한다.

지난 1일부터 시행된 이번 개정안은 2014년 ‘샘물 증명표지제도’ 폐지로 품목명 표시 강제조항이 사라지면서 먹는샘물과 혼합음료를 구분하기 어렵다는 소비자들의 불만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오경수 제주개발공사 사장은 “라벨분리 표시는 최근 친환경 흐름에 맞춰 자원순환성을 높이고 소비자들의 라벨 분리배출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독려하는 1석 2조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한국공항(주) 지하수 개발이용 부대조건 달고 2년 … 한라산 사진 '왕관릉과 오름군' 최우수
국가 인정 '4·3희생자·유족' 8만명 돌파 삼진아웃 '버스준공영제 조례안' 상임위 통과
제주도, 지방세 납부 편의시책 호응 제주 무형문화재 보유자 4명 신규 인정
죽음 앞에 평등… 공영장례 조례 첫 관문 통과 역대 최고 예산안에 소외된 '제주 해양수산'
'제주 카지노 신규·이전때 영향평가' 1차관문 통과 제주 전기차 충전 특구… "기술과 특허 선점 관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