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전국평균 넘는 제주 초중고 급식실 산재 '대책없나'
제주 급식 인력 당 발생 비율 1.42%… 전국 평균 ↑
전국 시·도교육청 7곳만 산업안전보건위원회 설치
김지은 기자 jieun@ihalla.com
입력 : 2019. 10.09. 14:10: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전국적으로 초·중·고등학교 급식 조리실에서 발생한 산업재해 사고가 해마다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지역 산재 발생 비율도 전국 평균을 웃돌고 있어 예방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9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여영국(정의당)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초중고 급식 조리실에서 발생한 산재사고는 726건이었다. 이는 2015년(475건)과 비교해 52% 넘게 증가한 수치다.

지난 4년(2015~2018년)간 발생한 산재 사고를 유형별로 보면 조리실에서 넘어져 다치는 사고가 678건(28.7%)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화상을 입는 등 이상 온도에 접촉한 사고(27.4%), 조리실에서 일하며 근골격계 등 질병을 얻은 것으로 판정된 경우(10.5%), 절단·베임·찔림 등 날카로운 칼날 등에 다친 사고(6.8%) 등이었다.

제주는 전국에서도 산재 발생 비율이 높은 지역에 들었다. 지난해 기준 도내 학교급식 인력 당 산재 발생 건수 비율은 1.42%로 전국 평균(1.02%)보다 높았다. 산업안전보건법에 의한 산업안전보건위원회도 설치되지 않았다. 이를 두고 있는 시·도 교육청은 지난 9월 기준 전국 17곳 중 서울, 부산, 대전 등 7곳 뿐이었다. 산업안전보건법은 근로자와 사용자가 같은 수로 참여하는 산업안전보건위원회를 설치해 산재 예방계획 수립 등을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여영국 의원은 "학교 급식 조리실은 학교 공간 가운데 산재 발생 위험이 가장 높다"며 "교육 당국이 산업안전위원회를 통해 다각적인 산재 예방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육 주요기사
제주교육박물관, 기증자료전 마무리 "합격자 번복 교사 임용시험 불신키운 중대 과…
"아로마 테라피스트 자격과정, 제주서 만나세… 제주시교육지원청, 기초학력 향상 명품학교 운…
"소외지역 찾아가는 문화·예술교실 늘린다" 제주자치도교육청 이번엔 부적절 발언 '구설수
제주외고 학부모 "공론화 중단해야" 교육청 항… 교차 검증에도 실수 못 잡아 성적처리 공정성 '…
제주지역 3개 대학 도서관 자료 상호 이용 가능 제주대 2020학년도 중등교사 임용시험 73명 합격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