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10년간 재해피해 1000억… 철저 대비가 답
편집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0.08.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태풍의 길목에 위치한 제주도는 해마다 자연재해로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최근 한달 사이에도 태풍 3개가 연달아 내습하면서 커다란 생채기를 남겼습니다. 시설물 파손과 농작물 등에 많은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지난 10년간 태풍이나 폭설, 호우 등 자연재해로 입은 피해액만도 1000억 원에 이릅니다. 이에 따른 피해복구비는 두 배가 넘게 투입되는 실정입니다.

국회 행정안전부가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09년부터 2018년까지 10년간 제주도는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가 모두 1047억 원에 달합니다. 이 중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884억 원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어 대설 피해 106억 원, 강풍 47억 원, 호우 6억 원 순입니다. 피해복구에 투입된 예산만 모두 2044억 원으로 집계되는 등 막대한 재정부담이 되고 있습니다. 인적 피해 또한 만만치 않습니다.

단순 수치상으로도 자연재해로 인해 매년 한 해 평균 100억 원 이상 피해가 발생하고, 복구에는 200억 원 이상 쏟아붓는 일이 반복되는 것입니다. 그렇다보니 방재대책도 관행적으로 안주하는 것은 아닌지 한번쯤 되돌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태풍 등 자연재해는 불가항력적인 측면이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그럼에도 얼마나 철저히 분석하고 대비하느냐에 따라 물적, 인적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습니다. 특히 변화하는 기상 여건을 감안한 방재대책 마련을 고민해 나가야 합니다. 제주도는 태풍뿐만 아니라 폭설 등 이상기후에도 예외가 아닙니다. 방재대책은 일상적인 재해요소뿐만 아니라 이상기후에도 미리 대비할 수 있도록 과학화, 첨단화를 해야 할 것입니다. 제주도로서는 기존의 방재대책을 점검하고, 보완이 필요한 부분은 하루빨리 개선해야 할 것입니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제주농업 활로, ‘먹거리 업무협약’에 … [사설] 대중교통 이용할 때 꼭 마스크 쓰세요
[사설] 대중교통체계 개편 이후 나아진게 뭔가 [사설] 서귀포문화광장 차질없는 추진에 총력…
[사설] 세계적 가치 홍조단괴 해빈 “잃을 수 … [사설] 공영버스 운영난, 해소할 근본방안 있나
[사설] 현 제주경제, ‘전 도민 지원대상’이 … [사설] 4·3특별법 개정 최우선 과제로 다뤄야
[사설] 툭하면 민간보조금 칼질, 행정의 갑질이… [사설] 임박한 차고지 과태료 부과, 준비 만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