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시 퇴폐 영업행위 등 특별단속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09.23. 17:59:4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시는 내달 말까지 청소년 주류제공, 업소 내 풍기문란 퇴폐영업행위, 업종위반 유흥접객영업행위 등에 대해 특별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주요 단속 내용은 일반음식점에서 음향 및 자동반주시설을 설치하고 손님에게 춤과 노래를 부르도록 허용하는 행위, 단란주점 및 유흥주점에서 손님을 상대로 한 풍기문란 퇴폐영업행위, 청소년 고용 및 청소년에게 주류제공 등 불법 영업행위와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 등이다.

 단속결과 적발된 업소에 대해서는 식품위생법 등 관련 법령에 따라 영업 정지 등 강력한 행정 처분과 위반사항에 따라 형사고발도 병행할 계획이다.

 한편 제주시는 올해 현재까지 일반음식점 및 단란주점에서 유흥접객행위 7건, 청소년 주류제공 11건, 청소년 고용 1건이 적발돼 영업정지 등의 행정처분을 내렸다.



사회 주요기사
"우리는 제주도민 학살 명령을 거부한다" 제주4·3이 낳은 또 다른 비극의 현실은?
50대 시신 발견된 수련원 관계자 구속영장 신청 "시신에 설탕물" 명상수련원 관계자 긴급체포
한라일보 30년… 제주의 어제 조망하고 내일을 읽다 고유정 의붓아들 사망도 제주지검서 처리
20% 돌파… 제주 택시운전사 빠르게 고령화 "제2공항 강행 중단, 대통령 결단 촉구"
"동물원에 대한 인식 바꾸는 기회되길" 제주 시외버스터미널서 불지른 30대 여성 검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