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여자배구, 카메룬 완파 월드컵 2승
국제배구 월드컵서 3-0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20.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김연경·박정아 득점 폭발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2019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컵에서 카메룬을 제물로 2승째를 거뒀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9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카메룬과 5차전에서 세트 스코어 3-0(25-21 25-18 25-18)으로 승리했다.

세계 랭킹 9위 한국은 이날 승리로 2승 3패가 됐다. 카메룬(세계 10위)은 5전 전패를 당했다.

한국은 전날 러시아와의 4차전에서 주포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과 이재영(흥국생명), 센터 양효진(현대건설)에게 휴식을 줬다.

오는 29일 11차전까지 이어지는 장기전에 대비해 주전들의 체력을 아낀 한국은 이날 한 수 아래의 카메룬을 맞아 정예 멤버를 풀가동해 필요한 승수를 쌓았다.

한국은 공격에서 범실이 쏟아진 1세트에서만 고전했을 뿐 2∼3세트에서는 넉넉한 점수 차이로 카메룬을 따돌리고 낙승을 거뒀다.

한국은 김연경이 서브 에이스 2개, 블로킹 1개를 포함해 14점으로 최다 득점을 올렸고, 박정아(한국도로공사)와 이재영이 각각 11점, 9점을 거들었다.

한국은 1세트에서 김연경, 이재영, 박정아의 '삼각편대'를 앞세워 6-2 리드를 챙겼다.

하지만 세터 이다영(현대건설)과 공격수들의 호흡이 조금씩 어긋나고 블로킹 벽이 연거푸 뚫리며 카메룬에 추격을 허용했다.

16-16 동점을 허용한 뒤 21-21까지 시소게임을 이어간 한국은 세터 교체로 돌파구를 찾았다.

교체 투입된 염혜선(KGC인삼공사)을 중심으로 패턴 플레이가 살아난 한국은 하혜진(한국도로공사), 이재영의 공격 포인트로 23-21을 만들고 승기를 잡았다.

김연경은 서브 에이스로 24-21, 세트 포인트를 채우고 카메룬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이번 대회 들어 처음으로 1세트를 따낸 한국은 2세트부터 흐름을 탔다.

카메룬의 조직력이 흐트러진 틈을 타 계속해서 리드폭을 벌린 한국은 박정아의 서브 에이스로 17-13을 만들었다.

박정아의 날카로운 서브에 카메룬이 우왕좌왕하는 틈을 타 한국은 김연경, 박은진(KGC인삼공사)을 앞세워 단숨에 22-13으로 달아나 2세트를 손쉽게 따냈다.

3세트 역시 한국이 지배했다.

라바리니 감독은 9-4에서 김연경을 벤치로 불러들인 데 이어 출전 기회가 적었던 젊은 선수들을 속속 기용했다.

한국은 하혜진의 과감한 공격과 카메룬의 연속 범실을 묶어 3세트를 25-18로 잡아내고 세 세트 만에 경기를 마무리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 주요기사
한국축구, 29년 만의 '평양 원정'서 0-0 무승부 PGA투어 우승후보 임성재 안방서 트로피 들어올릴…
호날두, '통산 700호골' 달성 벤투호, '무관중+깜깜이' 평양 원정 0-0
전국장애인체전 개막… 제주 메달 행진 '순항' 월드컵 예선 남북대결 무관중 경기 '상상 초월'
'평양원정' 벤투호 손흥민-황의조 투톱 워싱턴, 창단 첫 월드시리즈 1승 남았다
KIA 전 MLB 워싱턴 감독 윌리엄스 선임 프리미어12 엔트리 KBO리그 출신 '눈에 띄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

한라에서 백두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