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프로야구 10개 구단 단장들, FA 제도 개선할까
선수협회 제안 사항 집중 논의…11월 회의 때 결론 나올 듯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7. 18:50:4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프로야구 10개 구단 단장들이 자유계약선수(FA)제도 개선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단장들은 17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실행위원회를 열어 4시간 넘게 프로야구선수협회(선수협회)가 제안한 FA 개선 요구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했으나 결론에 이르진 못했다.

 다만, 구단별로 제도 변경안을 더 연구해 11월 프리미어12 직전 열리는 차기 실행위원회에서 개선안 도출을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다.

 한 구단 단장은 "FA 보상안 중 선수 보상안을 없애자는 얘기가 나온 만큼 아이디어 차원에서 여러 얘기를 나눴다"며 "FA 등급제 시행과 별도로 일정 나이(35세) 이상의 선수가 FA 시장에 나오면 선수 보상을 하지 말자는 얘기 등이 오갔다"고 소개했다.

 이어 "선수들이 좀 더 쉽게 팀을 옮길 수 있도록 제도를 바꾸는 데 각 구단이 힘을 모으자는 얘기가 많았다"고 덧붙였다.

 FA 총액에 상한(4년 80억원)을 두는 것보다 지금처럼 각 구단이 원하는 대로 FA에게 투자하는 게 낫다는 얘기도 나왔다고 한다.

 김선웅 선수협회 사무총장은 "선수들이 FA 선수 보상 철폐와 같은 보상제도의 완화(실질적인 FA 등급제 또는 퀄리파잉오퍼제 도입)를 가장 바라고 있다"며 "FA 취득 기간 단축, 재취득 기간 폐지 등도 우선순위 상위에 있는 핵심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구단들이 바라는 외국인 선수 3명 보유, 3명 출전(현행 3명 보유 2명 출전)과 육성형 외국인 선수 보유 사항은 선수협회와 한 발씩 서로 양보해 풀어야 하는 문제라 앞으로 두 달 간 KBO 사무국과 선수협회가 활발한 물밑 접촉으로 접점을 찾는 데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최지만, ‘탬파베이 올해의 팀 동료 감투상’ 워싱턴 창단 50년만에 월드시리즈 첫승
전설 '차붐'과 어깨 나란히 한 27세 손흥민 두산 9회말 끝내기 KS 1차전 먼저 웃었다
손흥민 멀티골 폭발 '한국인 유럽 최다골' 타이 막바지 향하는 K리그 '뒷심 최강자' 경쟁
손흥민, 발롱도르 30인 후보 LPGA투어 '신데렐라' 전통 이어지나
'박세리 브랜드' 키운다 제주 "끝까지 희망 버리지 않는다"..원정 응원단 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