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대통령 휴양지' 저도 내일부터 시범 개방
47년 만에 개방…하루 2차례, 최대 600명 방문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6. 15:09:0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대통령 별장 있는 '저도'에서 국민과 함께 산책하는 문 대통령.

대통령 휴양지로 이용돼 일반 국민들은 들어갈 수 없었던 경남 거제시의 섬 저도가 47년만에 개방된다.

 행정안전부·국방부·해군·경남도·거제시 등 5개 기관은 오는 17일부터 2020년 9월16일까지 1년 동안 저도를 시범개방한다고 16일 밝혔다.

 시범개방 대상은 대통령별장과 군사시설을 뺀 산책로, 모래해변, 연리지정원 등이다.

 시범개방은 월요일과 목요일을 제외하고 매주 5일간 주간에 이뤄진다. 군 정비 시기는 개방 기간에서 제외된다.

 하루 방문 인원은 최대 600명이다. 오전 10시 20분과 오후 2시 20분 하루 두차례 저도에 들어갈 수 있으며 방문 시간은 1차례당 1시간 30분이다.

 저도 개방은 현 정부의 경남 지역공약 사업의 하나로 이뤄지는 것이다. 박정희 대통령 시절인 1972년 대통령 별장인 '청해대'로 지정돼 일반인 출입이 통제된 지 47년 만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2017년 대선을 치르며 저도 개방을 공약에 포함시켰으며, 지난7월 말 저도를 방문해 섬을 시민들에게 돌려주겠다고 밝혀 개방을 공식화했다.

 행안부 등 관련 기관은 시범개방 첫날인 17일 거제시 장목면 궁농항에서 저도 개방 협약식을 연다. 협약서에는 저도 개방과 관리권 전환 추진을 위한 각 기관의 역할, 저도 상생협의체 운영, 저도 시범개방에 대한 세부사항이 담긴다.

 17일 시범개방 시작에 맞춰 다양한 축하 행사도 열린다. 궁농항 일원에서 거제시 관현악단의 축하공연, 저도 뱃길 개통 기념 해상 퍼레이드 등이 펼쳐진다.

 기념행사에 이어 시범개방 첫 번째 공식 방문객 200명이 유람선을 타고 저도를 방문해 섬을 둘러볼 예정이다.

 저도를 방문하려면 원하는 날짜에서 최소 2일 전에 저도를 운항하는 유람선사에전화나 인터넷 홈페이지 등으로 신청하면 된다.

 행안부 등 5개 기관은 시범개방기간 종료 후 운영성과 등을 분석·평가해 단계적으로 전면개방을 추진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고소·고발 당한 사람 바로 피의자 입건 사라진다 대법 "혼인중 출산 자녀, 유전자 달라도 법적 친자…
"일본 수출규제 한국 판정승, 일본 판정패" 복잡해지는 '공수처-선거법' 패스트랙 방정식
유시민 "'김경록 JTBC 인터뷰 거부' 는 착오" 사과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형 집행정지
정부 액상형 전자담배 즉각 사용중단 권고 정경심 교수 출석 "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
공수처와 中국가감찰위, 유사점과 차이점은 홍준표-유시민 '조국 사태' 놓고 평행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