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제100회 전국체전 성화 제주서도 '활활'
오는 22일 제주 등 전국 4개 권역에서 동시 채화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9. 09.1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내달 4일까지 13일간 전국 24개 시·도 순회 봉송
"제주도민 하나로 이어주는 화합의 축제가 될 것"


제100회 전국체전 및 제39회 전국 장애인체전을 밝힐 성화가 제주를 비롯해 전국 4개 권역에서 타오른다.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오는 9월 22일 제주 마라도와 강화도 마니산, 독도, 판문점을 포함한 4개 권역에서 동시에 채화된다. 마라도에서 채화된 성화는 24일 제주를 돌고 10월 4일까지 13일간 전국 24개 시·도와 서울 25개 자치구를 지나 잠실경기장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번 전국체전 성화봉송 슬로건 '너와 나를 빛나게 밝힐 성화(I·BRIGHT·YOU)'는 지난 100년과 미래 100년을 잇는 빛나는 모두의 불꽃을 의미한다. 특히 올해는 서울에서 개최하는 100주년 전국체전을 기념해 역대 최대 규모인 최장기간(13일)과 최장거리(2019㎞: 2019년), 최대주자(1100명:1000만 서울시민+전국체전 100주년)로 준비된다.

천안 3·1운동 재현 성화봉송, 부산 요트봉송, 서울 지하철봉송 등 지역별로 대한민국의 숨은 가치와 이야기를 보여줄 수 있는 이색적인 장소와 수단을 활용한 성화 봉송이 추진될 예정이다.

제주지역의 성화 봉송은 총 20개 슬롯에 20명의 주자가 배정됐다. 22일 대한민국 최남단 마라도 등대에서 특별채화돼 24일에는 서귀포시 천지연폭포와 제주시 제주장애인문화예술센터에서 이색 봉송 행사가 진행된다.

조상범 제주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이번 제100회 전국체전 성화 봉송은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해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지는 행사인 만큼 제주도민을 하나로 이어주는 화합의 축제가 될 것"이라며 "주자 봉송구간에 대한 교통 통제로 도민불편이 야기되지 않도록 자치경찰단과 적극 협조해 행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표성준기자

스포츠 주요기사
종료 2분 남기고 골… 제주 '신바람' 2연승 LG 20안타·13점 대폭발 6연속 위닝시리즈
이소영, E1채리티오픈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 '징계 마무리' 오승환 1군 복귀 시동
키움 김혜성 통산 26번째 사이클링히트 달성 운동선수 수입 1위는 페더러…2위 호날두, 3위 …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6월 11일 재개 손흥민 '아시아 최고의 프리미어리거' 투표 1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6월 17일 재개 김영욱 "내 유니폼 더러워질수록 빛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