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文대통령 "권력기관 개혁 국민에 대한 약속"
"청문보고서 채택안돼 국민께 송구…개혁인사일수록 청문서 어려움"
"청문 취지대로 운용안돼 답답…檢은 檢이 할일, 장관은 장관이 할일 해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09. 14:28:1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문 대통령, 조국 법무부 장관과 기념촬영.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조국 법무부 장관 발탁 이유에 대해 "저를 보좌해 저와 함께 권력기관 개혁을 위해 매진했고,그 성과를 보여준 조국 장관에게 마무리를 맡기고자 한다는 발탁 이유를 분명히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조 장관을 비롯한 6명의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으며, 오후 청와대 충무실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대선 때 권력기관 개혁을 가장 중요한 공약 중 하나로 내세웠고 그 공약은 국민으로부터 지지받았다"며 "남은과제는 권력기관의 정치적 중립을보장하고, 국민의 기관으로 위상을 확고히 하는 것을 정권의 선의에 맡기지 않고 법제도로 완성하는 일"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국민께 먼저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라며 "이번에도 6명의 인사에 대해 국회로부터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송부받지 못한 채 임명하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일이 문재인 정부들어 거듭되고 있다. 특히 개혁성이 강한 인사일수록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큰 책임감을 느낀다는 말과 함께 인사청문회 절차가 제도의 취지대로 운용되지 않고 있고 국민통합과 좋은 인재 발탁의 큰 어려움이 된다는 답답함 토로하고 싶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의혹 제기가 많았고, 배우자가 기소되기도 했고, 임명찬성과 반대의 격한 대립이 있었다. 자칫 국민 분열로 이어질 수도 있는 상황을 보며 대통령으로서 깊은 고민을 했다"며 "그러나 저는 원칙과 일관성을 지키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청문회까지 마쳐 절차적 요건을 모두 갖춘 상태에서 본인이 책임질 명백한 위법이 확인 안됐는데도 의혹만으로 임명을 안하면 나쁜 선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가족이 수사대상이 되고 일부 기소까지 된 상황에서 장관으로 임명되면 엄정한 수사에 장애가 되거나 장관으로서 직무수행 어려움 있지 않을까 하는염려가 많은 것도 잘 안다"며 "그러나 검찰은 이미 엄정한 수사의지를 행동 통해 의심할 여지없이 분명히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검찰이 해야 할 일을 하고 장관은 장관이 해야 할 일을 해나간다면 그 역시 권력기관의 개혁과 민주주의의 발전을 분명히 보여주는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한일 국방, 지소미아 입장차만 재확인 '입당하고 재적의원 줄고' 민주당 패스트트랙 '숨통
임종석 "제도권 정치 떠나 원래 자리로" 한국당 3선 김세연, 총선 불출마
빌게이츠 '세계 최고부자' 탈환 유승준, 고국땅 밟기까지 여전히 '험난'
독도 소방헬기 추락 "오늘 내일이 실종자 수색 골든… 美 지소미아 연장요청에 文대통령 "어렵다" 단호
수능 이의신청 하루 사이 약 80건 제기 공지영 "이 사람이 선생인가" 진중권 원색 비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