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제주지방 태풍 '링링' 영향권 진입
남쪽먼바다 태풍주의보.. 제주근해 풍랑주의보
7일 새벽 3시쯤 제주 최근접.. 최대 55m 강풍
제주도 100~200㎜.. 산간지역 최대 400㎜ 비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입력 : 2019. 09.06. 08:20:5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13호 태풍 '링링'과 한반도 부근 위성영상.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최강급 태풍 '링링'이 빠르게 북상하면서 제주가 태풍 영향권에 들어갔다.

제주지방기상청은 6일 오전 9시를 기해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 태풍주의보를 내렸다.

또 제주도 북부 앞바다와 동부 앞바다(북동 연안바다), 서부 앞바다(북서 연안바다)에 풍랑주의보를 내렸다.

제주기상청은 현재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3~6m의 높은 파도가 일고 있으며 오후 6시 이후에는 제주 모든 해상에서 순간 최대 풍속 40~50m의 강한 바람이 불고 파도노 4~10m로 높아지겠다고 예보했다.

해상의 기상 특보로 이날 오후 늦게부터 제주∼목포 항로 운항 여객선을 제외한 제주 기점 7개 항로의 대·소형 여객선이 모두 통제될 예정이다.

제주공항의 항공편은 현재 정상 운항하고 있다.

태풍 '링링'은 6일 오전 7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북서쪽에서 시속 20∼30㎞로 북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40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47m로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이 정도의 바람은 자동차와 선박이 뒤집히고 나무가 뿌리째 뽑힐 수도 있는 강풍이다.

기상청은 '링링'이 통과할 때 초속 55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도 있을 것이라고 예보했다.

'링링'은 6일 오후 3시쯤 오키나와 북서쪽 약 420km 해상까지 올라온 후 7일 오전 3시쯤 서귀포 서남서쪽 약 150km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예상된다.

'링링'의 영향으로 제주지방에는 6일부터 7일까지 제주도에는 100~200㎜, 많은 곳은 산간지지역을 중심으로 40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여 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태풍이 강하고 커 기록적인 강풍이 불 것"이라며 "심각한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커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 다음 주말까지 비 날씨 없다 자가격리 거부 국외방문 4명에 "제주 떠나달라"
제주을 TV토론회 오늘 오후 6시 홈페이지 동시 … 비 그친 제주 당분간 맑은 봄 날씨
해양수산부 4월 이달의 섬 제주 쇠머리섬 선정 제주갑 TV토론회 오늘 오후 6시 한라일보 홈페…
후보등록 후 첫 여론조사 제주 3개 선거구 민주… 제주에너지공사 황우현 사장 30일 취임
제주지방 31일 밤부터 다시 봄 비 제주 맑은 날씨 보이다 31일 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