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최인철 女축구대표팀 감독, ‘선수 폭행설’… 조사 착수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0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대한축구협회가 최근 한국 여자대표팀 사령탑으로 선임한 최인철(47) 감독의 '선수 폭행설'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5일 "최인철 감독이 (2011년) 대표팀 감독 시절 선수를 폭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됨에 따라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위원장 김판곤) 감독소위가 조사를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판곤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은 이날 밤 열리는 남자대표팀의 조지아와 평가전이 끝난 직후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년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원정에 동행하지 않고 귀국한다.

김 위원장은 최인철 감독을 직접 만나 당시 상황에 대한 면담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협회 관계자는 "사실관계 확인 후 그 결과를 보고 필요한 조처를 할 것"이라면서 "주장이 사실이 확인되고 선수에 대한 인권 침해가 심각한 수준이었다면 감독 계약 부분도 재검토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 주요기사
2년차 모리카와, PGA 챔피언십 우승.. 강성훈 79… '2타점 적시타' 추신수 팀 3연승 견인
대니엘 강, 4타차 뒤집고 2주 연속 우승 KBO 올스타 '베스트 12' 후보 확정
'챔스 탈락' 유벤투스 사리 감독 경질 최지만 양키스와 더블헤더 3안타 수확
리디아 고 마라톤 클래식 3R도 선두 제주마 '초시대' 경주 나섰다 하면 '우승'
제주체육회 "진학 걸린 선수부부터 대회 개최" 제주Utd, 충남아산 잡고 선두권 도약 기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