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최인철 女축구대표팀 감독, ‘선수 폭행설’… 조사 착수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0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대한축구협회가 최근 한국 여자대표팀 사령탑으로 선임한 최인철(47) 감독의 '선수 폭행설'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5일 "최인철 감독이 (2011년) 대표팀 감독 시절 선수를 폭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됨에 따라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위원장 김판곤) 감독소위가 조사를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판곤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은 이날 밤 열리는 남자대표팀의 조지아와 평가전이 끝난 직후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년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원정에 동행하지 않고 귀국한다.

김 위원장은 최인철 감독을 직접 만나 당시 상황에 대한 면담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협회 관계자는 "사실관계 확인 후 그 결과를 보고 필요한 조처를 할 것"이라면서 "주장이 사실이 확인되고 선수에 대한 인권 침해가 심각한 수준이었다면 감독 계약 부분도 재검토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 주요기사
'대만 쇼크' 잊고 멕시코 잡아라 부평국 제주도체육회 상임부회장, 사의 표명
포수 절실한 롯데 '이지영·김태군' 왜 안 잡나 류현진 아시아 최초 사이영상 수상 실패
근대5종 간판 이지훈 “도쿄올림픽 간다” 호주도 '야구종가' 미국 잡았다
"최강 2세 제주마 가린다" 제주Utd 24일 유소년 축구클리닉 개최
키움, 포수 이지영과 3년 18억원 FA계약 결전 앞둔 벤투호 "레바논 쇼크는 없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