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靑 "'조국 인사청문회 개최' 합의 다행"
"후보자 자질 검증되고 사실과 의혹 구분되는 과정 필요"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04. 15:31:0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청와대는 4일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만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오는 6일 열기로 합의한 것을 두고 "국회의 합의를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늦었지만 청문회를 열 수 있게 된 것을 다행으로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이 관계자는 "조 후보자의 자질이 검증되고 후보자에게 제기된 의혹이 사실인지규명되는 과정이 필요하다"며 "청문회가 열리면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과 사실이 구별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동남아 3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국회에 오는 6일까지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서를 재송부해달라고 요청하며 정치권에서는 사실상 청와대가 조 후보자의 임명 수순에 들어갔다는 해석이 나왔다.

 문 대통령이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는 날이자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 시한인 6일에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열리는 만큼 청문회 결과에 따라 문 대통령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 관심이 쏠린다.

 앞서 여야가 증인채택 문제를 두고 청문회 개최에 이견을 보이는 데 대해 청와대는 '국회 인사청문회는 법적인 절차인 만큼 열리는 게 맞다'는 입장과 함께 국회 협상 상황을 예의주시해 왔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고소·고발 당한 사람 바로 피의자 입건 사라진다 대법 "혼인중 출산 자녀, 유전자 달라도 법적 친자…
"일본 수출규제 한국 판정승, 일본 판정패" 복잡해지는 '공수처-선거법' 패스트랙 방정식
유시민 "'김경록 JTBC 인터뷰 거부' 는 착오" 사과 신격호 롯데 명예회장 형 집행정지
정부 액상형 전자담배 즉각 사용중단 권고 정경심 교수 출석 "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
공수처와 中국가감찰위, 유사점과 차이점은 홍준표-유시민 '조국 사태' 놓고 평행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