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김학범호, 시리아와 2차례 제주 평가전 전격 취소
시리아선수단 여권 문제 입국 불가능..파주 NFC서 훈련하며 다른 팀과 연습경기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04. 12:01: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시리아와 두 차례 평가전 일정을 취소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2 대표팀은 6일과 9일 두 차례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평가전을 벌일 예정이었으나 시리아 선수단의 여권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친선경기를 취소하기로 했다.

  대한축구협회는 4일 "시리아 U-22 대표팀 선수들이 경기 일정에 맞춰 출국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여권 갱신이 제때 이뤄지지 못했다는 내용을 통보받았다"면서 "시리아 선수단 입국이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경기 취소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축구협회는 시리아축구협회와 6월 중순부터 친선경기와 관련된 협의를 진행하고협약을 체결했다.

  협회는 초청장과 항공권 발권 등 시리아 선수단이 국내에 입국하는데 필요한 모든 행정 지원을 했다.

  그러나 시리아축구협회는 정부로부터 선수단의 여권을 발급받지 못했다는 회신을 보내왔다.

  전한진 축구협회 사무총장은 "시리아 측의 사정으로 인해 경기가 열리지 못하게 돼 팬들에게 죄송하다"면서 "경기 취소에 따른 입장권 환불 등 피해 보상과 관련한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홍명보 축구협회 전무도 "당초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 대비하기위해 시리아전을 준비한 만큼 팀에 최대한 도움이 되도록 이번 소집을 활용할 생각"이라면서 "김학범 감독과 협의한 결과, 파주NFC에서 팀 훈련을 진행하며 대체 팀과 연습경기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U-22 대표팀은 시리아와 평가전에 대비해 2일 제주도에서 소집돼 훈련해왔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제주 호텔토스카나 "현 소유주와 김준수 사건 무관" 안과의사 전문직 평균보수 4천171만원 최고
유시민 "검찰 의도 갖고 수사..윤 총장 해임할때 아… '주미대사 내정' 이수혁 사퇴 비례대표 정은혜 승계
김녕·월정 지질트레일 만끽하는 외국인 관광객 구좌중앙초 복구나선 제주자치도교육청
[포토] 강풍에 날아가버린 지붕 한혜진, MBC '나 혼자 산다' 금주 복귀
[포토] 제주드림타워와 번개 "위장약 복용환자, '잔탁' 확인하고 대체약 재처방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