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에 엿 소포 배달 쇄도
'많이 드시고 건강하세요' 메시지…조 후보자 지지자들이 보낸 듯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04. 08:35:3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을 밝히기 위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한 후 윤석열 검찰총장 앞으로 소포 배달이 줄을 잇고 있다.

 소포 안에 든 것은 호박엿, 가락역, 쌀엿 등 각종 엿이다.

 조 후보자 수사를 반대하는 이들이 보내는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3일 윤석열 총장이 근무하는 서초구 대검찰청의 우편물 취급 공간 한쪽 구석에는 '엿 소포' 50여 개가 쌓여 있었다.

 대검 관계자는 "이번 주 월요일(2일)부터 계속해서 윤석열 총장을 수신자로 하는 엿 소포가 배달되고 있다"고 말했다.

 엿을 담은 상자 겉면에는 '엿 많이 드시고 건강하세요' 등의 메시지가 쓰여있다.

 윤 총장에게 부정적 의미가 있는 엿을 보내자는 움직임은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번지고 있다. 조 후보자 수사에 대한 반대 여론을 보여주자는 뜻을 담았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있는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꽃다발과 꽃바구니 배달이 줄을 잇는 것과 대조적이다.

 딸 입시, 사모펀드 투자, 웅동학원 소송 등 조 후보자와 관련한 의혹이 줄을 잇자 검찰은 지난달 27일 동시다발 압수수색에 나선 뒤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검찰은 지난 2일 인사청문회 무산 이후 조 후보자가 연 기자간담회가 끝나자마자 조 후보자 부인이 교수로 근무하는 동양대 연구실 등을 추가 압수수색했다. 가족이 운영하는 사학인 웅동학원 행정실장으로 일했던 조 후보자 처남, 딸을 고교 시절의학 논문 1저자로 올려준 단국대 장영표 교수 등도 소환 조사했다.

 조 후보자가 인사청문회 없이 그대로 임명될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법무부 장관임명 전 수사에 속도를 내 사실관계를 규명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법무부 장관은 인사·행정적으로 검찰을 관할한다.

 엿도 일종의 선물인 점을 고려해 윤 총장 비서실은 엿 택배를 발신자에게 돌려보낼 예정이다.

 조 후보자는 기자회견에서 검찰 수사에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법과 증거에 따라 수사할 것"이라며 "어떤 경우에도 묻지 않고, 듣지도 않겠다. 오직 검찰의 판단에 따라 이뤄질 것이고, 그 결과에 누구나 승복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민주·원외정당 손잡는 '연합정당' 구상 나서나 정부 "신천지 교육생 포함 총 31만명 명단 입수"
민주 현역 경선 탈락 속출 '물갈이 30%' 가나 대교육협 "개강 더 미루지 말고 '재택 수업' 하…
코로나19 악재에도 한은 기준금리 1.25% 동결 정부 "신천지 '교육생' 7만명 빠져 다시 제출 요…
2019국회의원 후원금 Top20 민주 8-통합 6명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334명.. 총 1595명
확진자 1천여명 코로나19 확산 정점 언제일까? '무더기 이탈' 국민의당 안철수 '낙동강 오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