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나경원 "독백무대 말고 5일뒤 '진짜청문회' 열자"
"점령군 행세하며 국회 기습 침범…사퇴 필요성 굳혀"
"모든 비정상의 책임은 청와대·여당에…이성을 찾아달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03. 15:48:5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3일 "오늘이라도증인 채택과 자료 제출을 의결해 닷새 후 '정상 청문회', '진짜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조국 후보자의 거짓! 실체를 밝힌다'는 이름으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조 후보자는 진실의 심판대 위로 올라와야 한다. 당당하다면 자료와 증인 앞에 떳떳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자리 욕심 때문에 버틴 조 후보자, 결국 스스로 부적격을 입증했다"며 "점령군 행세하며 국회를 기습 침범해 기자간담회를 열었지만, 역설적이게도 후보자 사퇴 필요성을 굳혔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심지어 회견 내내 거짓과 회피만이 가득했다. 이 모든 비정상의책임, 바로 청와대와 여당에 있다"며 "제발 정상으로 돌아오고, 이성을 찾아달라"고촉구했다.

 그는 "부탁하지도 않았는데 딸을 논문 제1저자에 올려주고, 신청도 안 했는데 장학금이 뚝 떨어진다. 사모펀드가 무엇인지도 모르고 10억원 넘게 돈을 넣었는데 관급공사 수주에 성공한다"며 "조 후보자에게는 알라딘의 지니라도 있나"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인사 청문 제도를 무시한 기자간담회만으로도 국민 모독의 죄를 지었고, 그 변명마저도 시종일관 분노 유발, 짜증 폭발이었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열흘이나 법정 기한이 남아있는데도 무언가에 쫓기듯, 허둥지둥서둘러 어제 같은 변명 회견을 열어줬다"며 "자료도, 증인도, 또 야당도 없는 후보자의 독백 무대를 연출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거대 권력을 감시해야 할 국회가 여당 때문에 대통령 거대권력에 놀아났다"며 "정치 참사이고, 민주주의 후퇴다. 국민 보기에 부끄럽지도 않나"라고 덧붙였다.

 그는 "여당은 (청문회를) 방해하고 판을 엎었다. 맹탕 청문회를 고집하고 그 이후 가족 핑계를 대며 도망을 다녔다"며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사무실이 검찰 압수수색을 받았고, 그 만큼 핵심 중의 핵심 증인"이라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 짧은 재송부 요청 기한으로 더 이상 국회의 청문회 책무와 권리를 막지 막아달라"며 "조 후보자는 국민을 더 화나게 하지 말고 수사부터 충실히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이제 아집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지명철회가 정권 보호이고, 임명강행이 정권몰락"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되는 순간 법질서의 권위는 땅 밑으로 추락한다"며 "조 후보자의 사퇴, 문 대통령의 지명철회만이 답"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갤럭시 지문인식 오류 소비자 불안 계속 "손학규가 말아먹어" vs "갈 테면 가라" 바른미래 분…
與 '현역의원 평가 하위 20%' 공개 검토 바른미래 '변혁', '단계적 탈당' 12월 창당 목표
정경심 재판부, 검찰에 "사건기록 못주는 이유대라" 검찰, '패스트트랙 수사' 국회방송 압수수색
검찰, '자본금 편법 충당 의혹' MBN 압수수색 윤석열 "靑 특별감찰관제, 효과 내기 어렵다"
김경수 "드루킹 작업목록, 과시라고 생각" '백혜련안' vs '권은희안' 공수처法 '패스트트랙 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